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규홍의 포토 에세이

“뭐가 그리 바쁜가?” 800살의 가르침

/숲/이/말/을/걸/다/

  • 고규홍 www.solsup.com

“뭐가 그리 바쁜가?” 800살의 가르침

“뭐가 그리 바쁜가?” 800살의 가르침
개나리, 진달래 꽃바람이 들녘의 큰 나무줄기에 살금살금 내려앉았다. 나무는 꿈쩍하지 않는다. 처음에 나무는 이 길을 지나던 노(老)스님의 지팡이였다. 우물가에서 마을 처녀에게 물 한 바가지 얻어 마시면서 고마움의 뜻으로 꽂아두었던 지팡이가 이리 크게 자란 것이다.

수백 년을 살아온 나무줄기 깊은 곳에서 물을 끌어올리는 몸짓이 사뭇 그의 생김새만큼 어른스럽다. 아직 한 잎도 피워 올리지 않은 나무에 긴 세월을 지나온 묵직함이 한가득 담겼다. 800년이라는 긴 시간을 나무는 그렇게 느긋이 살아왔다. 비바람, 눈보라 몰아쳐도 나무는 한결같이 그 자리에 그냥 그렇게 서 있었다. 돌보는 이 없이 홀로 제 생명을 가꾸고 일어선다. 그래서 나무가 가져오는 계절의 흐름은 조금씩 늦지만 더 뚜렷하다. 성마른 사람은 알 수 없는 세월의 깨우침을 느긋한 나무에게서 배운다.

★ 숲과 길 ★

이름 원주 반계리 은행나무

종목 천연기념물 제167호



위치 강원 원주시 문막면 반계리 1495-1



주간동아 2010.04.13 731호 (p78~79)

고규홍 www.solsu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