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ART | 김지은의 Art & the City

익숙한 사물이 하는 말 들어봐!

사라 지의 ‘Tilting Planet’

  • 김지은 MBC 아나운서·‘예술가의 방’ 저자 artattack1@hanmail.net

익숙한 사물이 하는 말 들어봐!

익숙한 사물이 하는 말 들어봐!

Sarah Sze ‘Tilting Planet, 2009’

뉴욕 맨해튼에 사는 사람들은 조각난 하늘을 보는 데 익숙합니다. 하늘을 찌를 듯 솟은 수많은 마천루 때문이죠.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크라이슬러 빌딩 등 유명한 초고층 빌딩을 보느라 고개를 젖혔다가 뻐근해진 목덜미를 만지는 관광객을 자주 목격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규모가 큰 건물을 자주 보다 보면 웬만한 규모에는 놀라지 않게 되지요. 미술현장에서도 예외는 아니어서 캔버스의 크기는 물론 조각 작품의 규모를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크게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또 눈뿐 아니라 몸 전체로 경험하게 하는 작품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경향과 전혀 다른 방향으로 더 큰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키는 여성 작가가 있습니다. 바로 사라 지(Sarah Sze·40)인데요. 그의 작품 ‘Tilting Planet’ 전시장은 언제나 시간당 관람객 수가 엄격히 제한됩니다. 그리고 전시장에 들어가기 전 작품이 훼손되지 않도록 지켜야 할 규칙을 미리 숙지해야 합니다.

언뜻 보면 텅 빈 것 같은 전시장인데 너무 유난스럽게 군다고 생각했던 사람들도 전시장을 나서면서는 조마조마했던 가슴을 쓸어내리게 됩니다. 빈 종이컵, 소금, 성냥개비, 실, 작은 전구, A4 용지, 전선, 압정, 작은 식물, 천 조각, 이쑤시개, 공구 등 일상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지만 작품의 재료로는 눈길 한번 주기 힘든 사소한 물건들을 서로 아슬아슬하게 연결해 일시적 스펙터클을 연출했거든요.

기묘한 방식으로 접합하고 축적한 ‘부서지기’ 작품을 몸을 숙여 관찰하다 보면 관객은 익숙한 사물들의 새로운 의미를 읽고, 어느 때보다 자신의 몸에 집중하게 됩니다. 조각이 설치된 공간에서 안정적인 관람객의 위치가 확보되지 않기 때문이죠. 다시 말하면 하나의 구심력이 작용하지 않음으로써, 원근법이 적용되지 않는 다차원 시점의 다차원 공간을 경험하게 되는 거죠.



사물들이 불러일으키는 개개인의 기억과 시간은 작품들을 실제 연결한 털실처럼 복잡하게 얽혀들어 새로운 심리적 공간을 만들어냅니다. 작가가 이렇게 미세한 사물들을 자신만의 조각 언어로 사용하게 된 것은 개인적인 경험 때문입니다. 브루클린의 엘리베이터가 없는 아파트 꼭대기층에 살던 그는 장을 봐 계단을 올라가다가 봉지에서 새어나온 쌀이 계단에 흔적을 남긴 것을 보았습니다.

작은 쌀 한 톨이 삶의 궤적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은 그는 고층빌딩이 즐비한 뉴욕 한복판에서 가장 작은 사물들을 들여다보기 위해 몸을 숙이기 시작했지요. 사라 지의 작품은 일상의 재료로 무한한 상상력의 공간을 창출합니다. 또 각각의 재료가 인터넷 세상의 정보들처럼 연결된 모습은 우리 시대를 은유하는 거울처럼 보입니다. 엄청난 노동이 소요된 작품도 전시가 끝나고 나면 모두 철거돼 작품으로서의 삶을 마감합니다. 덧없는 우리의 인생처럼 말이죠.

New Exhibition
익숙한 사물이 하는 말 들어봐!

장 프루베展

최상아展 미국에서 활동하는 작가 최상아가 한국에서 갖는 첫 개인전. 이번 전시 ‘켜-Layering’은 종이를 켜켜이 레이어드하는 방식으로 제작한 드로잉과 팝업(pop-up) 작품으로 구성됐다. ‘layering’은 미국에 사는 작가가 겪었던 정체성 문제를 표현하는 중요한 기법이자 사고하는 방식. 여러 겹으로 중첩된 이미지는 작가가 경험한 현대 소비문화를 반영한다. 9월30일까지/ 프로젝트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 02-733-0440
장 프루베展 프랑스가 낳은 세계적인 가구 디자이너 장 프루베의 타계 25주년을 기념한 회고전으로 한국에선 처음으로 열리는 대규모 전시다. 오리지널 빈티지 가구와 드로잉, 건축 모형, 사진 등을 한자리에 모았다. 예술과 기술을 혁신적으로 접목한 장 프루베의 디자인 철학을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 11월29일까지/ 대림미술관/ 720-0667
정재호展 동양화가 정재호의 여섯 번째 개인전. 주제는 ‘Father’s Day’로 아버지 시대의 역사와 삶이 담긴 공간 및 삶의 흔적을 기록하고 재현했다. 먹은 물론 목탄, 백토, 아크릴 물감을 혼용해 표현한 그의 작품은 마치 시간이 정지된 기념비 같은 느낌을 준다. 10월6~25일/ 갤러리현대/ 02-519-0800




주간동아 2009.09.29 705호 (p85~85)

김지은 MBC 아나운서·‘예술가의 방’ 저자 artattack1@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