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MEDICAL CHECK

전립샘 비대증 환자 감기약 주의!

전립샘 비대증 환자 감기약 주의!

전립샘 비대증 환자 감기약 주의!

정상 전립샘(왼쪽)과 돌출된 형태의 전립샘. (작은사진)

요즘 진료실 문을 열기도 전에 병원 앞에서 고통을 호소하는 어르신들이 부쩍 늘었다. 배뇨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들은 겨울이 되면 대체로 증상이 심해지는데, 독감 유행 철에는 특히 소변이 불통(급성 요폐)돼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독감 철이면 비뇨기과 의사들은 전립샘 비대증 환자에게 감기약 복용에 주의할 것을 당부한다. 급성 요폐는 전립샘 비대증 환자가 겪을 수 있는 가장 심한 증상으로 감기약이 원인일 때가 많기 때문이다. 재채기와 콧물을 멎게 하는 항히스타민, 기관지를 확장시키는 에페드린 성분은 소변이 나오는 방광 입구와 전립샘을 둘러싼 요도 근육을 수축시켜 소변을 막고 급성 요폐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이런 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감기약 복용을 중지하고 2~3일 소변줄을 끼고 있으면 정상적으로 회복돼야 한다. 일정 기간이 지난 뒤 소변줄을 제거해도 배뇨가 원활하지 않거나, 1~2년 전부터 소변 불통이 반복됐다면 반드시 전립샘 정밀검사를 받아야 한다. 전립샘 검사에는 직장수지 검사, 전립샘 특이항원 검사, 전립샘 초음파 검사가 있다.

진료를 하다 보면 전립샘이 커져 있어도 증상이 미미한 환자가 있는가 하면, 전립샘 비대증은 없으나 증상이 심해 고민하는 환자도 있다. 필자가 2007년 5월부터 2008년 1월까지 하부 요로증상으로 내원한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단순히 전립샘의 크기보다는 비대칭으로 커진 모양이 증상을 일으키는 결정적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학술지 ‘Urology’ 인터넷판에 수록, 2008).

전립샘 비대증 환자 감기약 주의!

어홍선 PSI 어비뇨기과 원장

공처럼 균형이 잡힌 모양의 전립샘 비대증보다 비대칭이고 방광 내로 돌출한 전립샘 비대증 환자일수록 소변줄기가 약해지고 약의 치료효과가 미미하며 소변이 불통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전립샘 비대증 증상을 보여 병원에서 검사를 할 때는 전립샘 초음파를 통해 전립샘의 형태를 관찰해야 한다.



겨울에 전립샘 비대증 환자는 체온을 보존할 수 있는 따뜻한 옷을 입고 찬바람을 갑자기 쐬지 않도록 해야 한다. 그래야 몸 근육의 갑작스런 수축을 예방할 수 있다. 또한 배뇨에 이상이 생긴 경우 가벼운 증상이라도 병원을 찾아 초음파 검사로 전립샘 형태를 관찰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급성 요폐 같은 응급상황을 막을 수 있다.



주간동아 2009.02.24 674호 (p76~7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