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OCIETY

이한호 前 총장 공청회 못 나간 속사정

제2롯데월드 문제로 현역 vs 예비역 ‘공군 內戰’

  • 이정훈 동아일보 출판국 전문기자 hoon@donga.com

이한호 前 총장 공청회 못 나간 속사정

이한호 前 총장 공청회 못 나간 속사정

이한호 전 공군참모총장.

제2롯데월드 건설 허가 문제를 놓고 공군이 현역과 예비역 간 ‘내전(內戰)’에 들어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의 눈치를 봐야 하는 현역은 서울공항(공군 성남기지) 동편 활주로를 3도가량 틀어 제2롯데월드 건설을 허가해주자는 견해인 데 비해 대부분의 예비역은 “그 문제는 과거에도 검토했으나 제2롯데월드가 건설되면 비행 안전에 심대한 위협을 준다는 결론이 내려진 바 있다”며 반대한다.

이러한 대립이 노골화된 사건으로는 2월3일 국회 국방위원회(이하 국방위) 주최로 국회에서 열기로 한 공청회가 꼽힌다. 애초 국방위가 제2롯데월드 건설에 반대하는 쪽 발표자로 선정한 사람은 최명상 전 공군대학 총장(공사 16기·예비역 준장), 이한호 전 공군참모총장(공사 17기·예비역 대장), 이진학 전 공군기획관리참모부장(공사 18기·예비역 소장), 김성전 국방정책연구소장(공사 29기·예비역 중령), 조진수 한양대 교수(공사 교관 역임)였다. 이들은 한나라당과 민주당, 성우회 등에서 추천받았는데 공교롭게도 전부 공군 예비역들이다.

14년 한목소리… 이젠 두 목소리

반면 찬성 측 발표자로는 김광호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공무원), 박연석 공군 15혼성비행단장(공군 소장), 기준 롯데물산 사장, 송병흠 항공대 교수, 손순구 성남시 도시계획국장 등 ‘다국적군’으로 편성됐다. 공군본부는 제2롯데월드를 짓게 해주자는 입장인데, 이에 찬성하는 쪽은 ‘다국적군’이고 반대자들이 모두 공군 출신이니 당황할 수밖에 없는 노릇.

반대 측 발표자 가운데 ‘폭풍의 눈’은 이한호 전 총장이다. 그는 전역하는 날까지 공군을 꽉 쥐고 있어 ‘영원한 총장’으로 불렸다. 지난해 말 그는 이상희 현 국방장관이 퇴임할 경우 후임 장관 후보로 거론됐다. 그런데도 ‘주간동아’가 제2롯데월드 문제로 인터뷰를 요청하자 “안 되는 제2롯데월드, MB(이명박 대통령)는 예스 강요 말라”는 소신 발언을 했다. 그런 이 전 총장이 공청회에 나와 반대 의견을 밝힌다고 하자 권력기관에서 큰 관심을 기울였다.



이때부터 공군본부 측의 움직임이 바빠졌다. 이계훈 참모총장 등이 이 전 총장을 만나 ‘공청회에 나가 반대 의견을 밝히면 공군이 매우 어려워진다. 후배들을 위해서라도 물러나 달라’고 읍소했다. 이 때문에 기자에게 “공청회에 나가 공군의 본심을 신중하게, 그리고 속 시원하게 밝히겠다”고 한 이 전 총장이 물러섰다. 그의 후퇴로 공청회는 찬반 비율을 5대 5가 아니라 5대 4로 해서 열리게 됐다.

이렇게 해도 공군은 여전히 ‘현역 대 예비역’ 전쟁을 벌여야 하는 부담을 안는다. 찬성 발표자 중에는 서울공항을 기지로 하는 15혼성비행단 단장 박연석 소장이 포함돼 있는데, 그는 대통령 전용기 조종사와 대통령 전용기 부대장을 거쳐 15혼성비행단의 단장이 됐다.

이한호 前 총장 공청회 못 나간 속사정

제2롯데월드 ‘슈퍼타워’(가칭) 조감도.

대통령 전용기 부대는 대통령 경호실과 아주 가깝게 지낸다. 과거 공군은 이 부대와 경호실을 잇는 라인을 이용해 “제2롯데월드가 건설되면 대통령 전용기를 포함해 서울공항을 이용하는 항공기 운영에 위험이 발생한다”는 보고를 청와대에 올렸다.

그런데 지금은 거꾸로 청와대가 공군에 제2롯데월드 건설을 허가하라는 압력을 넣는 통로로 이 라인이 활용되고 있다고 한다. 박 단장이 구성원으로 있던 시절 대통령 전용기 부대는 제2롯데월드가 건설되면 조종사들이 큰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외쳤다.

그런데 정권이 바뀐 탓에 박 단장은 제2롯데월드가 건설돼도 비행 안전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해야 할 처지가 됐다. 14년 동안 한목소리를 내온 공군이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후 현역과 예비역으로 나뉘어 싸우게 된 슬픈 현실을 누가 종식시켜줄 것인가.

주: 이 기사를 싣고 있는 주간동아는 2009년 2월3일 국회 공청회가 열리기 전에 작성해 1월30일 발매된 것이라 실제 공청회와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었다.

이한호 전 총장이 불참함에 따라 김규 전 공군방공포병사령관이 대신 공청회에 나가기로 했으나, 그는 공청회에 불참했다.

그리고 최명상 전 공군대학 총장도 공청회에 나가지 않음으로써, 공청회에서 제2롯데월드 건설에 반대 발표자로 나간 공군 예비역 수는 3명으로 줄어들었다.



주간동아 2009.02.10 672호 (p47~47)

이정훈 동아일보 출판국 전문기자 hoo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