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주간동아로 배우는 시사논술

미혼모 눈물을 닦아주자

  • 이명우 광주 종로학원 논술연구소장

미혼모 눈물을 닦아주자

미혼모 눈물을 닦아주자
최근 만난 보니(26)와 나오미(32)는 10대 때 첫아이를 낳은 미혼모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호주에서도 미혼모에 대한 시선은 그리 곱지 않다. 이들은 친구들의 ‘특별한 시선’이 부담스러워 학교 공부를 포기하고, 아이를 데리고 슈퍼마켓에 갈 때마다 “애엄마가 너무 어린 거 아냐?”라는 수군거림에 시달린다. 한창 공부하는 친구들과 달리 아이를 키워야 했던 보니와 나오미는 처지를 비관하다 심각한 우울증을 앓았고, 심지어 자살을 생각한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파라왜스트 성인학교’를 만난 이후 보니와 나오미의 인생은 달라졌다. 1992년 설립된 이 학교는 임신과 출산 때문에 학교를 그만둔 미혼모를 무료로 공부시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사회생활에 유용한 기술교육-미용, 요리, 마사지, 재단 등-까지 무료로 제공해 10대 미혼모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 ‘주간동아’ 2007년 6월12일자 589호,44쪽 최용진 통신원

1. 한국의 미혼모 실태

1970년대 이후 서구의 성개방 풍조가 유입되는 동시에 청소년의 이성교제 기회가 많아지고, 대중매체를 통한 성적 자극이 만연함에 따라 미혼 여성의 임신과 10대 미혼모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올랐다. 80년대에는 전체 미혼모 수가 증가하는 특성을 보였고, 90년대에는 미혼모의 연령이 급격히 낮아지는 현상이 나타났다. 한 연구에 따르면 미혼모의 연령 중 15~19세가 48.3%를 차지하는데, 이는 한국여성개발원이 1984년 발표한 24.8%보다 2배가량 증가한 수치로 90년대 이후 10대 미혼모 문제가 대두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모 텔레비전 프로그램에 따르면 한 해 2만여 명의 미혼모가 생겨나며, 미혼모에게 버림받는 아이는 7000여 명에 이른다.



2. 미혼모들이 처한 어려움

전통적인 성 윤리가 지배적인 한국 사회에서 미혼모들이 겪는 어려움은 무척 크다. 무엇보다 사회의 시선이 부정적이다. 20대 미혼모의 경우에는 학력이 높아졌지만, 19세 미만의 미혼모는 여전히 학력이 낮다. 그런 만큼 취업 대책이 막연하고, 아이 아버지와 가족의 외면 속에서 정서적 불안감과 경제적 고통을 받고 있다. 우리나라 미혼모 자녀의 70% 이상이 친부모의 보호를 받지 못하고 국내외로 입양되거나 보호가 필요한 아동으로 분류되는데, 이는 경제적 어려움이 가장 큰 원인이다.

미혼모를 위한 각종 제도와 시설 역시 선진국에 비하면 미비한 수준이다. 미혼모를 위한 복지 재원이 충분히 마련되지 않은 데다, 상담소나 보호시설도 부족하고 체계적으로 운영되지도 않고 있는 실정이다.

3. 미혼모를 위한 정책과 인식의 전환

미혼모 가정도 우리 사회의 또 하나의 가정인 만큼, 미혼모와 그 자녀가 자립해 살 수 있도록 미혼모 가정을 일정 기간 국민기초생활보장 특례 가구로 지정해 경제적으로 지원해야 한다. 또한 기술 및 직업 훈련을 통해 이들의 경제적 자립을 도와야 하며, 미혼모를 위한 상담시설의 다양화와 상담 방법의 전문화도 필요하다. 미혼모가 사회 일원으로 정상적인 삶을 살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와 방법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4. 함께 생각해보기

- 미혼모가 생기는 배경과 미혼모를 위한 정부 대책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말하시오.

- 미혼모 가정, 1인 가정 등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미래 가족제도의 변화를 예측해보고, 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말하시오.

▼ 미혼모 연령별 현황
15세 이하 16~20세 21~25세 26~30세 31~35세 36세 이상
4 75 109 34 13 3 238(명)
1.7% 31.5% 45.8% 14.3% 5.5% 1.2% 100%


▼ 미혼모 최종학력 현황
초졸 이하 중퇴 중졸 고퇴 고졸 대재 이상
5 12 21 44 109 41 232(명)
2.1% 5.2% 9.0% 19.0% 47.0% 17.7% 100%




주간동아 2007.06.12 589호 (p94~94)

이명우 광주 종로학원 논술연구소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