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방송|성인 시트콤 ‘소울 메이트’

진부한 性과 사랑 … 성공이냐 실패냐

  • 배국남 마이데일리 대중문화 전문기자 knbae24@hanmail.net

진부한 性과 사랑 … 성공이냐 실패냐

진부한 性과 사랑 … 성공이냐 실패냐
여자가 “키스는 어두운 곳에서 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하는 것”이라며 큰길에서 남자에게 깊은 키스를 한다. 남자는 작업의 고수답게 달려드는 여자와 키스하며 곁눈질로 주변 여자들을 흘끔거린다. 그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자의 심리를 쥐락펴락하면서 연애에 시동을 건다.

사랑을 향한 육체의 언어는 우리 안방극장에서 오랫동안 금기시돼왔다. 사랑을 얻기 위한 ‘작업의 기술’ 또한 규제의 시선과 가족 이데올로기의 보수성 때문에 어설프게 표현될 수밖에 없었다. 그런 벽을 깨는 작업이 한창 진행 중이다. 정성을 들인 영상과 음악은 조미료다.

MBC 노도철 PD가 “‘섹스 앤 시티’와 자웅을 겨룰 만한 한국형 성인 시트콤”이라고 내세우는 ‘소울 메이트’가 그 주인공. 3월13일부터 시작된 이 드라마에 시청자들은 성과 사랑에 관한 육체적, 언어적 대사와 에피소드 표현에 당혹하고 민망해한다.

신세대 젊은이들의 짝짓기 풍속도를 에둘러 말하지 않고 직설적으로 펼쳐 보이겠다는 것이 ‘소울 메이트’ 제작진의 속내다. 하지만 노 PD가 전작 ‘두근두근 체인지’나 ‘안녕, 프란체스카1·2’에서 보여줬던 독창성이나 실험성은 아직 보이지 않는다. 대중성을 확보했는지 여부도 미지수다.

각종 방송 규제와 성에 관한 보수 이데올로기가 넘실대는 한국에서 성인 시트콤을 한다는 것, 그것도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한 지상파 TV에서 한다는 것은 사실 가상한 일이다. 하지만 ‘소울 메이트’가 범하고 있는 결정적인 실수가 있다. 현실 속에선 한참 앞서가고 있는 젊은이들의 성과 사랑 속도에 뒤처지는 내용으로 승부하고 있다는 점이다.



‘소울 메이트’는 성인 시트콤을 표방하고 성과 사랑에 관련된 에피소드와 상황을 전개하고 있으나 요즘 젊은이들에게 이는 진부하게밖에 비춰지지 않는다. 또한 성과 사랑이라는 소재에 집착하다 보니 일상성이 거세돼 공감도 얻지 못한다.

시트콤이 어차피 일회용 웃음소비용 장르인데 그렇게 많은 것을 요구하냐고 한다면 할 말이 있다. 시트콤의 승부는 시청자의 웃음보를 자극하는 기막힌 캐릭터의 정형화와 의표를 찌르는 에피소드의 전개, 순발력과 의외성을 드러내는 연기자들의 정교하고 계산된 연기에서 판가름 난다. 하지만 ‘소울 메이트’에는 캐릭터의 스타일도, 주연들의 계산된 연기도 드러나지 않고 있다.

그렇다고 ‘소울 메이트’가 가능성이 없다고 말하는 것은 아니다. 노 PD의 의지와 정열이 ‘소울 메이트’에 배어 있음을 알기 때문이다. ‘소울 메이트’의 성공 여부는 침체에 빠진 한국 시트콤의 부활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수 있기에 적지 않은 의미를 갖는다.

한때 시트콤은 높은 시청률을 낳는 황금거위였다. 그래서 방송사마다 일일 시트콤, 주간 시트콤 등을 3~4개씩 편성했다. 그러나 2000년대 들어 시트콤은 소재가 고갈돼 진부한 에피소드만 전개됐고 스테레오타입이 반복됐다. 여기에 더해 경험 없는 신세대 연예인들의 연기 놀이터로 전락돼 시트콤은 자멸의 길을 걸었다. 이제 명맥만 유지되고 있는 방송사의 시트콤. 그 화려한 부활이 ‘소울 메이트’의 향방에 걸려 있다.



주간동아 2006.04.11 530호 (p74~75)

배국남 마이데일리 대중문화 전문기자 knbae24@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