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하재봉이 만난 영화, 영화인|인어아가씨 장서희

‘푼수귀신’되어 스크린 속으로

‘푼수귀신’되어 스크린 속으로

‘푼수귀신’되어  스크린 속으로
모두 잘 계시죠? 이제 가을인 게 실감나요. 하늘이 유난히 높고 파란 것이... 그리고 영화 개봉일이 가까워지구요... 제 가슴이 왜 이리 설레는지 콩닥! 콩닥! ^^ 성인이 되고 뒤늦은 출연이라 그런지 더 떨리네요. 영화는 드라마와 달리 후반작업이 많고, 홍보 때문에 그동안 안 해본 오락프로에도 출연하고 색다른 경험이었어요. 재미도 있고. ㅋㅋ 특히 얼마 전 야심만만 녹화를 하는데 MC분이 “우리 마음속의 영원한 인어아가씨”라고 소개하는데 가슴이 뭉클하던데요. 요즘 인터뷰 질문에서 인어 이미지 벗고 싶지 않냐, 물으시는데 전 아니에요. 물론 밝은 역할로 변화를 주고는 싶지만 모든 배우의 대표작은 하나예요. 그걸 계기로 사랑받고 다른 역으로 변화주고... 전 주저 없이 대표작은 인어...구, 너무 뿌듯해요. 그때 기억하면~~ 다만 이번엔 장서희가 푼수귀신으로 변화를 하는구나, 라고 봐주세요.’(DAUM 카페 ‘장서희사랑회’에 장서희가 직접 올린 글)

영화 ‘귀신이 산다’ 개봉 첫주 박스오피스 1위 ‘대박 조짐’

‘귀신이 산다’가 전국 300여개 스크린에서 66만명을 돌파하며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이런 추세라면 전국 500만 관객도 어렵지 않을 전망이다. 장서희는 대구 부산의 관객들에게 무대인사를 하고 돌아오는 길이었다. 차승원은 객석이 꽉 찬 극장을 보며 “서희는 첫 영화인데 너무 좋겠다”라며 은근히 텃세를 부렸지만, 귀신 연화 역의 장서희는 영화 시작 50분이 지나야 등장한다. 그러나 그녀는 자신의 어둡고 강한 이미지를 바꿀 수 있어서 너무 좋다.

“내가 말하기엔 뭐하지만, ‘차승원 코미디’ 보려고 온 관객들이 많지만 연화가 빨리 나왔으면 하고 기대하는 관객들도 많다. 그래도 원래 시나리오에서보다 빨리 나온다. 감독님이 앞부분에 귀신의 존재감을 계속 심어주었다. 원래 시나리오에서의 비중은 훨씬 적다.”

그런데도 왜 출연을 결심했는가?



“시네마서비스라는 든든한 배경과 김상진이라는 흥행감독을 믿었다. 나는 이미지를 바꾸고 싶었다. 그리고 등장은 별로 안 하지만 캐릭터 자체는 돋보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 촬영 현장 분위기도 너무 좋았다. 시종일관 웃음이었다. 단체생활하면 튀는 사람이 있는데 스태프들도 너무 좋았다. 웃음 참느라고 애를 먹었다. 촬영하면서 연화처럼 어리버리 푼수 짓도 많이 했다.”

장서희는 팔 다리가 가늘고 길다. 의심할 바 없이 그녀는 공주과다. 인터뷰에 입고 나온 옷도 하늘거리는 부드러운 천의 원피스다. 청바지에 숏커트 차림의 그녀는 상상이 되지 않는다.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모이자 노래하자’의 뽀빠이 이상용 옆에서 어린이 MC로 방송을 했으니,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자신을 꾸미는 일이 몸에 배어 있다.

“여배우는 솔직히 예뻐야 한다. 그래야 대중에게 환상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귀신이 산다’에서는 실물보다 예쁘게 나와서 기분이 좋다.”

‘푼수귀신’되어  스크린 속으로
그녀가 좋아하는 배우는 줄리아 로버츠다. 연기력도 있고 흥행성과 작품성을 다 갖춘 드문 배우라는 것이다. 우리나라 여배우 중에서는 매력이 너무 강해서 역할이 죽는 것 같은 이혜영씨, ‘스캔들’ 같은 영화에서 ‘그 연세에 요염할 수 있다는 게 존경스러운’ 이미숙씨를 좋아한다.

“젊음은 그 자체로 예쁘지만, 사실 여배우들이 나이에 대해서는 핸디캡이 있다. 30대 이후에는 거울 한 번 더 보게 되고. 자기관리가 필요하다.”

그녀는 성형도 노력이라고 말했다. 나이 들어 펑퍼짐해진 몸으로 몸뻬 입고 있다면 사람들에게 환상을 줄 자격이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배우가 왜 배우인데요? 연기력은 하다 보면 느는 것이고, 아름다움은 꾸준히 가꿔야죠”라고 말하는 그녀에게 반감이 들었다. 그렇다면 ‘미저리’의 캐시 베이츠는?

“내가 말하는 아름다움이란, 나는 캐시 베이츠과는 아니지만….”

긴 설명이 이어졌다. 캐시 베이츠는 ‘미저리’에 가장 어울리는 배우였고, 그 역을 훌륭하게 해냈다, 하지만… 요약하자면, 줄리아 로버츠처럼 얼굴도 예쁘고 몸매도 좋고 연기력도 좋은 배우가 최고라는 것이다. 나는 이 발언이 배우 장서희를 이해하는 핵심이라고 생각한다.

긴 조연생활 큰 자산 … “자연스런 표현이 진짜 연기”

장서희는 자신을 약간 푼수기가 있고 어리버리하다고 표현했다. 어린 시절부터 연예계 일을 해서 다른 사회 경험이 없고 맹한 데가 있는 그녀를 김상진 감독은 ‘맹순이’라고 부른다. 그러나 내 생각으로는, 그녀 안에 ‘인어아가씨’의 강인함과 ‘회전목마’의 우울함이 모두 있다. 알려져 있다시피, 일찍 데뷔했지만 긴 조연생활에서 얻은 고난과 그것을 극복하는 힘을 그녀는 후천적으로 획득하고 있었다.

“‘인어아가씨’ 이전에 별 역을 다 했다. 사람들이 기억을 못할 뿐이지. 예전에 나에게 기회가 안 주어졌을 때, 연습 다 했는데 그 배역을 빼앗겼을 때 이 일을 그만두고 싶었다. 그러나 배우는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 박근형 선생님도 아직까지 후배들 연기 보고 배운다고 말씀하신다. 연기라는 게 흐름이 있기 때문에 끊임없이 연구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배우라는 자신의 직업에 대해 그녀는 구체적으로 어떤 노력을 하고 있을까? 경희대 무용과 출신인 그녀는 전문적으로 연기 훈련을 받은 적도 없다.

“다른 사람의 연기를 많이 본다. 극장에서는 마음 편하게 관객의 처지에서 즐기며 영화를 본다. ‘러브 액추얼리’나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 같은 잔잔한 영화가 좋다. 배우에게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인생을 다루는 것인데, 간접경험이 중요하다. 나는 사람들을 유심히 관찰한다. 가장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것이 진짜 연기다. 어려서부터 몸에 배인, 감정이입이 나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배우로서 사람들에게 존경받을 만한 위치가 되려면 마음이 맑아야 한다. 김혜자 선생님도 그 연세에 어린아이 같다. 대배우는 여백이 있어야 한다.”

엄격하게 말하면 ‘귀신이 산다’가 그녀의 첫 영화는 아니다. 아역 시절 여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신성일, 나훈아씨와 함께. 밥그릇 숫자를 중요하게 여기는 영화판 서열로 보자면 차승원씨는 한참 아래인 셈이다.

“TV는 금방 찍어야 하니까 순발력을 요구하지만, 영화는 기다리는 시간이 많다. 배우들의 컨디션이 안 좋으면 기다려주기도 한다. 자신의 촬영 분량을 기다리는 동안, 집중해서, 그 감정을 유지해야 한다. 앞으로 ‘그 섬에 가고 싶다’에서 심혜진이 맡은 옥림이 같은 역을 해보고 싶다. 영화만 하겠다, 그런 말은 우습다. 나는 TV가 편하다. 애초부터 장서희는 연기를 하는 사람이다. 그렇게 기억해달라.”

그녀는 뒤늦게 잘된 게 여러 가지로 복이라고 말했다. 비슷한 나이의 다른 여배우들이 미시 역을 하는데 장서희는 훨씬 어린 역만 한다. 숙녀의 나이를 밝히는 게 실례지만, 그녀는 30대 중반에 가깝다. ‘인어아가씨’ 때 생긴 팬들이 영화도 열심히 홍보해준다. ‘귀신이 산다’ 촬영지인 거제도가 너무 좋아서 쉬는 동안 엄마 모시고 거제도 가려는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인어는 사실 반인반수다. 처음부터 그렇게 태어났다. 어디까지가 배우 장서희고, 어디서부터가 인간 장서희인가? 그것을 구분하려는 시도는, 인어의 몸 어디서부터가 사람인지를 찾아보는 것처럼 어리석은 일이다. 완벽한 물고기가 되기도 싫고, 그렇다고 아름다운 비늘을 버리기도 싫다. 그것이 장서희다.



주간동아 456호 (p66~67)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