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주의 인물주가

상한가 박주영/ 하한가 이명박

  • 이나리 기자 byeme@donga.com

상한가 박주영/ 하한가 이명박

상한가 박주영/ 하한가 이명박
▲ 박주영

청소년축구대표팀서 ‘한국의 마라도나’ 탄생. 고려대 소속 골게터 박주영, 2004 아시아청소년축구선수권 대회 중국과 치른 결승전서 전반 37분, 43분 연속 골 터뜨려. 한국팀 2연패 달성, 통산 11번째 우승 밑거름. 총 6골로 득점왕에 MVP까지. 청구고 시절 총 33게임 출장, 경기당 1.42골 기록. 2003년 상대 수비수 3, 4명의 집중 견제받으면서도 4개 대회 득점왕 거머쥐어. 미완의 대기, 쉼 없는 정진으로 세계에 우뚝 서길.

상한가 박주영/ 하한가 이명박
▼ 이명박

이명박 서울시장, ‘관제 데모’ 관련해 구청에 공문 발송 결국 시인. 국정감사장서 행정수도 건설반대 데모 자금지원설로 곤욕 치른 이시장. “그런 일 없다” 강력 부인했지만 실체는 있었던 것. 서울시 왈 “문제 문건은 담당 과장이 작성했고, 이시장은 몰랐다”고. 설사 그 말 맞다 해도 “공문서 조작” 운운한 건 아무래도 적반하장. 잘못 시인마저 신문 쉬는 토요일에 살짝, 눈총받기도. 순간 모면 급급은 ‘꿈’ 큰 사람 갈 길 아닌 듯.



주간동아 456호 (p14~14)

이나리 기자 byem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