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우리는 추모의 촛불을 끌 수 없다

  • 사진/ 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글/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우리는 추모의 촛불을 끌 수 없다

우리는 추모의 촛불을 끌 수 없다
한 시인은 그들의 죽음을 두고 ‘복숭아 꽃잎이 지듯’이라 했다. ‘효순이, 미선이 사망 1주기 추모대회’가 열린 6월13일 밤 서울시청 앞 광장. 복숭아 꽃잎은 거대한 촛불의 너울거림으로 되살아났다. 꼭 1년 전 그날, 월드컵 16강 진출의 열광과 환호로 뒤덮였던 광장은 눈물과 회한의 장으로 변했다.

신효순, 심미선양이 미군 장갑차에 깔려 무참히 숨진 지 벌써 1년, 여전히 가해자는 없고 미군의 형사재판 관할권은 한국으로 넘어오지 않았다. 효순이와 미선이의 죽음이 평등한 한미관계를 이루는 노둣돌이 되기를 바라지 않는 국민이 어디 있을까. 이는 반미(反美)가 아니라, 다만 두 어린 소녀의 죽음이 헛되지 않기를 바라는 장삼이사의 간절한 소망일 따름이다.



주간동아 390호 (p6~7)

사진/ 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글/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