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 사랑방

박세리 굵은 허벅지 ‘역전승의 비결’

  • 김흥수/ 초당대 사회체육학과 교수 cyhelios@hanmail.net

박세리 굵은 허벅지 ‘역전승의 비결’

박세리 굵은 허벅지  ‘역전승의 비결’
박세리 선수가 10월14일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모바일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에서 우승해 시즌 4승을 챙겼다. 박세리는 이번에도 역전극을 펼치며 대단한 뒷심을 보여줬다. 올해 그녀가 거둔 4승 중 3승이 역전승이었다. 이처럼 박세리가 역전승을 일구어내는 비결은 뭘까?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나는 그녀의 굵고 탄탄한 허벅지가 가장 큰 비결이라고 생각한다.

운동이란 움직임이다. 움직임은 기저면(基底面)과 중심고(重心高)와의 관계에서 비롯되는 것이다. 기저면이란 그 물체가 차지하고 있는 지면에서의 크기를 말하는 것이고, 중심고란 그 물체의 무게중심의 높이를 말하는 것이다. 즉 기저면은 수평적 위치를, 중심고는 수직적 위치를 나타내는 것이다.

정지해 있는 물체가 움직이기 위해서는 기저면을 좁게 하든가 중심고를 높이든가, 혹은 둘 모두를 동시에 시행하든가 해야 한다. 육상에서 100m 달리기를 할 때 스타트라인에 늘어선 선수들이 심판의 ‘준비~’ 소리에 엉덩이를 번쩍 치켜드는 모습을 많이 보았을 것이다. 엉덩이를 치켜드는 자세는 중심고를 높여서 신체를 불안정하게 만들어 움직이기 쉽게 하려는 동작이다.

하체가 튼튼하다는 것은 그만큼 중심고가 낮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래서 안정적인 스윙 자세를 유지할 수 있는 것이다. 대부분의 골퍼들이 하루에 5~10km를 달리는 것도 하체를 단련해서 중심고를 낮추기 위해서다.

박세리는 그 튼튼한 허벅지 때문에 다른 선수들보다 무게중심이 낮고 안정된 자세를 유지할 수가 있다. 그래서 다른 선수들이 지쳐가는 경기 후반에 더 위력을 발휘해 역전승을 일구는 것이다.



주간동아 2002.10.31 357호 (p97~97)

김흥수/ 초당대 사회체육학과 교수 cyhelios@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