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슈타츠카펠레 드레스덴 내한 공연

정교한 지휘, 우직한 음색의 조화

정교한 지휘, 우직한 음색의 조화

정교한 지휘, 우직한 음색의 조화
IMF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는 특히 문화-예술계에 결정적인 타격을 가했다. 목돈이 드는 해외 유명 교향악단의 내한 공연은 98년 러시아 내셔널 오케스트라의 방문 이후 거의 실종되다시피 했다.

세계 최고(最古)의 교향악단인 ‘슈타츠카펠레 드레스덴’(독일 국립교향악단)의 내한 소식은 그래서 더욱 반갑다. 1월26, 27일 오후 7시30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갖는 이들의 공연은 일본 대만 중국 등 아시아 나라들을 도는 일련의 연주회 중 하나. 상임지휘자인 주세페 시노폴리가 지휘봉을 잡는다.

슈타츠카펠레 드레스덴의 역사는 무려 452년. 1548년 작센의 모리츠 제후가 설립한 궁정악단이 그 모체다. 초대 악장 요하네스 발터에 이어 취임한 독일 바로크시대의 명작곡가 하인리히 쉬츠가 자신의 오페라, 발레곡을 주로 연주하며 55년간에 걸쳐 오케스트라 발전의 초석을 다졌다. 18세기 말부터 19세기까지 이탈리아와 프랑스 오페라를 도입하는 과정에서 일시적인 혼란을 겪기도 했지만 20세기 초반부터는 ‘황금기’를 구가했다. 당시의 주역은 당대의 명지휘자 프리츠 부시와 카를 뵘. 2차 세계대전 이후에도 루돌프 켐페, 오트마르 주이트너, 쿠르트 잔데를링, 헤르베르트 블롬슈테트 등 ‘거장’을 잇따라 영입하며 최고의 오케스트라로 군림해 왔다.

슈타츠카펠레 드레스덴은 화려하고 유구한 음악적 이력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는 점에서 더없이 매력적이다. 이것은 엄격한 도제식 교육을 통해 양성된 드레스덴 지방의 음악인들로 오케스트라를 구성해 온 ‘전통’, 비교적 보수적인 옛 동독의 문화적 특징 등과 무관하지 않다. 때로 배타적이라는 비판의 재료도 되지만, 내로라 하는 유명 오케스트라들이 하나 둘 독특한 음악적 개성과 전통을 잃어버리는 요즘 추세에 비춰보면, 그것은 오히려 미덕처럼 여겨지기도 한다.

이들의 음색은 무엇보다 소박하다. 은은한 갈색 목재의 질감이랄까. 세련된 느낌보다 다소 텁텁하고 우직한 느낌을 주지만 그래서 더 매력적이고 맛깔스럽다. 가볍고 날렵하기보다는 다소 무겁고 두터운 느낌의 사운드를 구사한다.



그러한 슈타츠카펠레 드레스덴도 변화를 맞고 있다. 92년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취임한 주세페 시노폴리 때문이다. 그의 음악스타일은, 이 유서깊은 오케스트라의 스타일과 견주어보면 더없이 진보적이다. 세목(細目)보다 전체적인 윤곽 그리기에 더 뛰어난 재능을 보여온 오케스트라의 속성과 달리, 시노폴리는 마치 외과의사의 그것처럼 분석적이다. 정교하고 명확한 소리를 요구한다. 정교하고 분석적인 지휘자와 부드럽고 직관적인 스타일의 오케스트라. 적어도 지금까지는 둘 사이의 중용적 조화가 도리어 오케스트라의 외형과 이미지를 좀더 돋보이게 하는 듯하다.

이번 내한공연에서는 슈베르트의 미완성교향곡을 비롯해 모차르트의 교향곡 제40번, 베토벤 교향곡 제7번(이상 26일), 멘델스존의 바이올린협주곡, 말러의 교향곡 제5번 등을 연주한다(문의:02-580-1300).



주간동아 2000.02.03 220호 (p92~9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