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私·記·충·천

아름다움을 좇는 욕망의 전차

아름다움을 좇는 욕망의 전차

‘미시’ 탤런트로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K씨가 페놀 박피 시술을 받았다고 하더군요(제가 다니는 청담동의 모 피부관리실 원장이 해준 말이기 때문에 100% 확실한 건 아니지만요^^;;). HD 화면에서도 아기 같은 도자기 피부를 뽐내는 그의 피부 비결은 바로 ‘페놀 박피’에 있다는 거죠.

당시 K씨는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해 눈 코 입만 빼놓고 얼굴 전체에 붕대를 감은 채 한 달 동안이나 지냈다고 해요. 진물도 나고 냄새도 심하다는데, 본인뿐 아니라 남편도 정말 대단한 사람이죠? 어쨌든 그는 부작용 피해자들과 달리 박피 흔적이 잘 아물었고, 지금은 무척이나 아름다운 피부를 뽐내고 있습니다.

실제로 최근 문제가 된 피부과의 P원장은 그동안 1000명 이상에게 페놀 박피 시술을 했다고 알려져 있어요. 부작용이 생긴 경우보다 시술이 잘돼 피부 상태가 개선된 사람이 훨씬 많은 거죠. 그래서인지 피부관리실 원장은 “페놀 박피는 확률이 높은 도박”이라고 말하더군요.

이런 흥미로운 얘기를 얼굴에 팩을 올려놓은 채 듣고 있는데, 원장의 휴대전화가 울렸어요. ‘부드러운 남자’ 이미지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는 모 탤런트의 매니저이더라고요. 바늘이 달린 롤러로 피부를 자극하는 MTS 시술을 받고 있다고 하네요.

아름다움을 좇는 욕망의 전차
모 드라마의 주인공이자 여드름 흉터로 고생하는 탤런트 Y, 이 드라마에서 신인으로 주목받은 탤런트 L 역시 이 관리실의 고객이라고 해요. 그러면서 원장은 저에게도 몇 가지 박피 시술을 받으라고 꼬드겼어요. 귀가 팔랑팔랑~. 페놀 박피 시술 피해자들의 사진을 보고 받았던 충격은 한순간에 어디론가 날아가버렸죠. 취재 중 만난 미용치료 관계자는 이런 말을 하더군요.



“페놀 박피 사건으로 피부과 등이 잠깐 타격을 받겠지만, 얼마 안 가서 언제 그런 일이 있었느냐는 듯 다시 환자가 몰려들 겁니다.”



주간동아 2009.08.25 700호 (p100~100)

  •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