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People

“서울대 정치·외교학과 통합해야죠”

“서울대 정치·외교학과 통합해야죠”

“서울대 정치·외교학과 통합해야죠”
서울대 정치학과와 외교학과를 통합하려는 동문들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두 학과 동문들은 지난 1월30일 서울대 정치·외교학과 총동창회 정기총회를 열고 참석자 만장일치로 ‘정치외교학부 통합 및 증원 결의안’을 채택, 대학본부에 전달했다. 서로 다른 두 학과 출신들이 함께 동문회를 열고, 학과 통합까지 추진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 홍성목 동창회장(외교 62)은 “정치학과와 외교학과가 분리돼 있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치학과 외교학은 본래 한 뿌리에서 나온 학문입니다. 우리나라 다른 대학을 봐도 대부분 ‘정치외교학과’를 두고 있고요. 서울대 역시 1946년 정치학과가 출범했을 때는 두 학문을 함께 가르쳤는데, 59년 외교학과가 생기면서 분리가 시작됐습니다.”

홍 회장에 따르면, 동문들이 이에 대해 문제의식을 갖기 시작한 건 오래전부터다. 두 학과 모두 신입생 수가 27명에 불과한 ‘초미니과’로 학과 발전 면에서 불리하다는 위기감이 컸기 때문. 이에 따라 동문들은 98년부터 동창회를 통합 운영해왔다.

홍 회장은 “지난해 가을 회원 1200명을 대상으로 학과 통합안에 대한 설문 조사를 했는데, 응답자의 90%가 찬성 의견을 밝혔다. 일부 반대 의견도 있었지만 절대 다수가 공감하는 것을 확인했기에 이번에 이 문제를 공론화한 것”이라고 밝혔다.

동창회는 앞으로 별도 기구인 서울대 정치·외교학과 통합추진위원회를 통해 학교 측에 동문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할 계획이다. 추진위의 공동회장은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정치 57), 홍사덕 의원(외교 61)이며 김형오 국회의장(외교 67)이 고문을 맡고 있다.



주간동아 2009.02.24 674호 (p94~95)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