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소셜 뉴스

자칭 ‘대국’ 중국 행태는 ‘소국’?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자칭 ‘대국’ 중국 행태는 ‘소국’?

자칭 ‘대국’ 중국 행태는 ‘소국’?

1월 4일 중국 베이징 외교부 청사에서 왕이 외교부장(오른쪽에서 다섯 번째)과 더불어민주당 방중의원단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1월 4일 중국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단은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을 만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와 관련한 중국의 보복성 조치를 풀어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왕 부장은 “사드 배치를 늦추면 갈등 국면 전환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중국은 그동안 중국 여행객의 한국 방문 제한, 한류스타 방송 출연 금지 등 한한령(限韓令·한류제한령) 조치를 취해왔다.

이에 한 누리꾼은 “안보 문제인 사드를 외교가 아닌 경제조치로 보복하는 중국의 행태를 보면 아직까지 한국을 청나라에 조공을 바치던 조선으로 생각하는 듯하다”며 답답해했다. 다른 누리꾼은 “중국이 외교·안보 문제를 경제제재로 해결하려 든다. 대국을 자처하지만 정작 하는 행동은 소인배급”이라고 말했다.

이날 왕 부장과 함께 방중의원단을 만난 쿵쉬안유(孔鉉佑) 부장조리(차관보급)는 방중의원단의 한한령 지적에 대해 “‘중국이 한국 안보를 직접 위해한 적도 없는데 왜 한국은 중국 안보를 저해하느냐’는 중국의 국민감정을 이해해줬으면 한다. 중국 국민이 사드를 심각한 문제로 생각하는데 TV 프로그램이 한국 드라마, 한국 아이돌 일색이면 국민감정이 더 상할 가능성이 있어 방송을 자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쿵 부장조리의 발언에 누리꾼들은 더욱 분개했다. 중국에 유학 중인 한 페이스북 이용자는 “중국 국민감정이 한류를 거부한다는 말은 거짓이다. 현재 중국의 불법공유 사이트에서는 하루가 멀다 하고 한국 드라마가 중국어 자막이 달려 업로드된다. 중국 정부가 보복성 한한령을 내놓고는 그 책임을 중국 국민에게 미루고 있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누리꾼은 “어제까지 한류스타를 만나려고 한국 여행을 올 만큼 열성적이던 중국 팬들이 사드 배치 문제로 갑자기 한류 콘텐츠가 꼴 보기 싫어졌다니, 중국인에게는 사드 스위치라도 있나 보다”며 비꼬았다.






주간동아 2017.01.11 1071호 (p5~5)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