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확대경|‘계시록-레벌레이션’ 슈퍼액션 월·화 오후 7시30분

미묘한 심리 묘사 ‘공포가 두 배로’

미묘한 심리 묘사 ‘공포가 두 배로’

미묘한 심리 묘사 ‘공포가 두 배로’
4월 미국 NBC 채널에서 방영돼 큰 인기를 얻었던 미스터리 공포영화(6부작, 각 45분). 영화 ‘패닉룸’을 제작한 프로듀서 가번 폴론과 아직까지 인구에 회자되는 공포영화 ‘오멘’의 크리에이터 데이비드 셀처가 작심하고 만든 오컬트(악마나 주술, 초자연적인 소재를 바탕으로 하는 공포영화의 한 장르) 시리즈다. 주인공들의 미묘한 심리 묘사에 많은 부분을 할애해 방송 당시 매우 무섭다는 평을 들었다. 덕분에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아메리칸 아이돌’의 시청률을 뛰어넘는 이변을 낳기도 했다.

과학숭배자 리처드 메시(빌 풀먼)는 미치광이 살인자에게 열두 살 난 딸을 잃는다. 절망에 빠진 그는 딸의 죽음에 얽힌 미스터리를 풀기 위해 몬타피오레(나타샤 메켈혼) 수녀의 연구에 참여하기로 한다. 이때부터 그들에게는 세상을 지배하려는 사탄의 목소리가 들리기 시작한다.



주간동아 2005.08.09 497호 (p66~6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