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선생님, 보고 싶어요”

“선생님, 보고 싶어요”

“선생님, 보고 싶어요”
1981년 구리 토평초등학교 1학년 때 담임이셨던 최용순 선생님과 찍은 사진입니다. 배경은 학교 안에 있던 이승복 동상. 지금도 저 동상이 남아 있는지 모르겠네요. 아, 그리고 왼쪽에 등을 보이고 있는 토실토실한 아이는 바로 제 동생입니다.

선생님은 저를 남달리 귀여워해주셨습니다. 2학년 때 전학 간다는 말을 들으시고는 꼭 다시 보자며 선물도 사주셨어요. 선생님은 수업 시간에는 무척 엄하셨지만, 평소에는 언제나 어머니처럼 따뜻하게 대해주셔서 반 친구들 모두가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선생님과의 추억은 제가 서울로 학교를 옮기면서 끝이 났습니다. 당시는 너무 어린 나이인 데다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느라 소식도 전하지 못해 연락이 끊어지게 된 것입니다.

선생님, 지금도 건강하게 잘 지내고 계시겠지요? 사진 속 앳된 얼굴의 제자는 벌써 서른 살이 넘었습니다. 세월이 많이 지났지만 선생님에 대한 기억은 지금도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습니다. 선생님, 보고 싶습니다.

송민선/ 서울시 성동구 행당동



주간동아 2005.08.02 496호 (p86~8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