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즐거운 소풍날 “김치~”

즐거운 소풍날 “김치~”

즐거운 소풍날 “김치~”
정확히 20년 전, 1985년에 찍은 사진입니다. 장소는 어디인지 기억나지 않지만 고등학교 2학년 때 소풍 가서 같은 반 친구들과 함께 포즈를 취한 것입니다. 이중 많은 친구들과는 아직도 동창회를 통해 꾸준히 만나지만 연락도 끊기고 이름조차 생각나지 않는 친구들도 꽤 있습니다.

중견 은행원이 된 주형이와 수길, 교사인 승웅이와 태호, 공무원인 정호를 비롯해 대부분의 친구들이 직장에 다니거나 자신의 사업체를 운영하며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 세상 사는 데 지쳐 가끔 얼굴을 찡그릴 때도 있지만 이 사진 속 친구들의 활짝 웃고 있는 얼굴을 볼 때면 그런 마음이 싹 사라지는 것을 느낍니다.

사진 속 친구들의 모습에서 청소년기의 파릇파릇한 젊음이 느껴지지 않습니까? 지금 만나면 머리도 벗겨지고 배도 나온 친구들도 많아 그때 그 시절의 모습이 상상이 가지 않습니다. 단지 이 사진을 통해서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친구들아, 보고 싶다. 다음 동창회 때 보자꾸나. 꼭 나와라.

신현영/ 서울시 강북구 번1동



주간동아 2005.07.26 495호 (p94~94)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