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관람석|야구치 감독의 ‘아드레날린 드라이브’ & ‘비밀의 화원’

돈+여자+사건 ‘만화 같은 재미’

돈+여자+사건 ‘만화 같은 재미’

TV스타 김규리가 스크린으로 건너와 주연을 맡았던 영화 ‘산전수전’은 일본영화 ‘비밀의 화원’의 리메이크작이었는데, 리메이크의 수준을 넘어 소품-연기-카메라워크 등을 너무나 똑같이 베끼기만 해서 비난받았고 흥행에도 참패했다.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오리지널 작품이 별로 궁금하지도 않을 테지만, 야구치 시노부 감독의 영화 ‘비밀의 화원’은 작가정신을 담은 독립영화로 ‘산전수전’이 베끼지 못한 상큼하고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4월21일 개봉 예정인 ‘비밀의 화원’에는 김규리보다 훨씬 ‘덜’ 생기고 멍청해 보이는 사키코가 주인공으로 나온다. 영화는 아주 황당한 명랑만화 같다. 어려서부터 돈을 최고로 알던 여자가 은행원이 되고, 은행 강도 사건에 휘말리면서 인생의 전환점을 맞게 된다. 강도들이 연못에 빠뜨린 5억엔을 꺼내기 위해 운전 수영 지질학 암벽등반 등을 배우며 변해가는 주인공의 모습이 유머러스하고 재치있게 그려지는데, 돈 앞에서 어떤 위험도 감수하고 돈가방을 찾아 그렇게까지 기를 쓰고 살아가는 모습이 재밌다.

이에 앞서 4월14일 개봉하는 영화 ‘아드레날린 드라이브’ 역시 야구치 시노부 감독의 작품. 이 영화는 작년 전주국제영화제에 초청돼 갈채를 받았다. 이 영화에도 뜻밖에 손안에 굴러 들어와 놓치고 싶지 않은 막대한 현금이 등장한다. 그 돈을 손에 넣고 필사적으로 도주하는 젊은 커플은 렌터카 업소의 점원으로 일하는 남자와 순진한 간호사. 무기력한 일상에서 소시민으로 살아가던 그들은 갑자기 큰돈을 소유하게 되면서 내면에 잠재되어 있던 에너지가 폭발하게 되고 신나는 ‘연애 폭주 활극’을 벌인다. 역시 만화를 보는 듯 코믹하면서도 질주하는 느낌이 넘치는 작품. ‘비밀의 화원’의 은행원 사키코와 ‘아드레날린…’의 간호사 시즈코는 모두 돈을 좇아 눈물겨운 고생을 감수한다. 그들은 외모나 직업상으로 볼 때 한없이 평범하지만, 목적을 이뤄내고야 마는 잠재적인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야구치 감독은 여주인공을 고생시키는 걸로 유명한데, 그의 영화 속 여주인공들은 곤경에 빠지고 갈비뼈가 부러지고 온몸에 멍이 들면서 목표를 위해 투쟁하고 장애물을 극복해 간다. 야구치 감독은 “내 영화의 여성들은 언제나 자신의 삶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노력한다. 나는 섹시한 여성보다 순박한 여주인공을 선호하는 편인데, 중산층의 평범한 여성들이 열심히 노력하면서 외부적인 힘과 맞닥뜨렸을 때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는 모습이 보기 좋다”고 말한다.

여성들의 신비스럽고 알 수 없는 가능성에 주목하는 감독. 그래서 그의 영화 속 여성들은 우리 영화의 일반적인 여주인공들과는 달리 활기로 가득 차 있다. 국내에서는 만화로 출판되어 인기를 얻은 ‘플리즈 프리즈 미’(Please Freeze Me)의 만화작가로 인기를 얻게 된 야구치 시노부 감독은 TV, 비디오, CF, 인터넷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면서 자기세계를 구축한 일본 영화계의 ‘무서운 아이’. 67년 생의 젊은 감독으로 동경 조형대학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한 그는 블랙유머, 예측 불가능한 비틀기와 반전, 손수 만든 미니어처, 기발한 아이디어로 관객을 즐겁게 만드는 감독이다. 경쾌한 스피드와 만화 같은 샷이 야구치 영화의 특징. 그의 영화를 보고 있자면 삶에 대한 의욕이 무럭무럭 솟아난다.

일본문화 3차 개방 후 일본영화가 무더기로 유입되고 있지만 흥행성적은 그리 신통치 않은 지금 우리 극장가에서 재기발랄한 아이디어로 똘똘 뭉친 야구치의 두 영화가 관객들에게 어떤 평가를 받을지 자못 궁금해진다.



주간동아 2001.04.12 279호 (p86~86)

  • < 신을진 기자 happyend@donga.com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