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어가 즐겁다

아무리 급해도 귀부터 훈련하라

아무리 급해도 귀부터 훈련하라

아무리 급해도 귀부터 훈련하라
이번에는 ‘한국형 영어학습법’ 중에서 ‘귀를 훈련하는 방법’을 연구해 보자.

얼마 전 우리집 아이들과 함께 노래방에 간 적이 있는데, 모처럼 새로운 노래를 배워보려고 애를 썼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았다. ‘이름도 괴상한 신세대 노래’들을 아무리 자막을 들여다보며 따라하려고 애를 써도 박자, 음정, 가사 등 어느 한 가지도 제대로 되는 게 없었다. 음치도 그런 음치가 없을 정도였다.

그런데도 우리 아이들은 그 어려운 노래들을 TV 속에 나오는 가수들처럼 몸을 흔들면서 얼마나 신나게 불러대는지, 그저 감탄만 하며 앉아 있을 수밖에 없었다. 내가 이래봬도 왕년엔 한 곡조 뽑았다 하면 “앙코르!” “오빠!~” 소리들이 사방에서 터져나올 정도로 곡목을 불문하고 멋지게 불렀던 솜씨인지라 자존심이 몹시 상했다.

그래서 그 다음날부터 딸아이가 매일 듣는 CD를 한 장 빌려 출퇴근하는 차 안에서 듣기 시작했다. 처음 얼마간은 시끄럽고 정신없었지만 들으면 들을수록 그 새로운 가락과 리듬, 가사에 익숙해지면서 점점 노래가 재미있어지고 나중에는 나도 모르게 콧노래를 흥얼거릴 정도가 됐다. 마침내 아이들과 함께 노래방에 가도 옛날처럼 촌스럽게 ‘나그네 설움’만 부르는 게 아니고 세련되게(?) 최신 신세대 노래 몇 곡 정도는 부를 수 있게 됐다.

영어 잘 하는 방법을 가르쳐 준다면서 난데없이 노래방 얘기를 하고 있는 이유는 세상 이치가 다 이런 평범한 곳에 있기 때문이다. 옛날 노래라면 무엇이든 가사만 보면 그럴 듯하게 할 수 있는 이유는 수십 년 동안 들어오면서 ‘가락’ ‘음정’ ‘박자’ 등이 머릿속에 ‘기억 파일’로 굳게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신세대 노래가 어렵고 잘 안 되는 이유는 그 가락이 ‘기억 파일’로 보관돼 있지 않기 때문이지, 나이가 들었다거나 머리가 둔해졌기 때문이 아니다. 신세대 노래도 자꾸 반복해 들어 머릿속에 제대로 입력되기만 하면 이렇게 쉽게 할 수 있다. 영어 배우는 것도 이와 똑같다.

자꾸 반복해 들어서 그 ‘리듬’ ‘어휘’ ‘어순감각’등이 완전히 머릿속에 배어들어 탄탄한 ‘기억 파일’로 자리잡도록 해야 한다. 마치 스펀지가 물을 빨아들이는 것처럼 ‘영어 감각’을 흡수해야 한다. 머릿속에 축적된 것이 없으면 아무리 애를 써도 제대로 된 말이 나올 리 없다. 영어회화를 배우는 분들을 보면 ‘회화를 잘 하려면 무조건 미국인과 대화를 많이 해 보는 게 좋을 것이다’는 단순한 생각에 기초도 충분치 않은 상태에서 ‘미국인 회화’만 하겠다고 고집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리 현명한 방법이 못 된다.

마치 갓 태어난 어린 아기가 어른들과 대화를 시도하는 것과 같이 무모한 짓이다. 아무리 애를 써도, 머릿속의 ‘파일 박스’가 텅 비어 있기 때문에 하면 할수록 괴롭고 답답하기만 할 뿐 결국에는 좌절감 속에서 포기하고 만다. 영어를 제대로 배우려면 아무리 급해도 먼저 귀를 통해서 영어의 모든 양분을 머리에 흡수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다음 시간에는 그 구체적인 방법을 설명하겠다.



주간동아 2000.12.28 265호 (p91~9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