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

우드 샷 잘 하려면 쓸어 치는 스윙 하라

우드 샷 잘 하려면 쓸어 치는 스윙 하라

많은 사람들이 아이언은 잘 맞는데 우드는 잘 안 된다고 하는 경우가 많다. 기본적으로 스윙의 원리는 한 가지인데 왜 아이언은 잘 맞고 우드는 안 되는 것일까.

이유는 간단하다. 아이언이건 우드건 스윙의 원리에는 다를 것이 없기 때문이다. 다만 클럽의 길이로 인해서 스윙의 아크가 달라지는 것뿐이다. 그래서 우드를 칠 때에 아이언과 같은 느낌으로 백 스윙을 하면 토핑이나 뒤땅이 나오게 된다.

이것을 극복하는 방법은 백 스윙을 할 때 클럽을 낮고 길게 하는 것이다. 아이언은 클럽의 길이가 짧기 때문에 바로 들어올려도 어느 정도 공을 쳐낼 수 있지만 우드는 그렇게 해서는 공을 잘 날려보낼 수가 없다.

무엇을 하든지 처음이 가장 중요하듯이, 어떤 골프 스윙도 스윙의 시작인 테이크 어웨이를 잘해야 한다. 특히 우드의 경우에 테이크 어웨이 때 클럽을 지면에서 곧장 들어올렸다 다운 스윙으로 연결하면 대부분 토핑과 슬라이스로 이어진다.

스윙 방법의 차이가 있는 것은 아니고 다만 클럽의 로프트와 샤프트 길이가 틀리기 때문에 스윙 아크를 크게 가져가야 한다는 것을 인식한다면 토핑이나 슬라이스는 사라질 것이다. 아이언샷은 볼에 대해 클럽이 최하점에 도달했을 때 임팩트가 가해지는 것이고 드라이버의 경우 최하점에서 클럽헤드가 올라가는 순간에 임팩트가 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아이언은 찍어 치는(다운 블로) 샷이 좋고 우드는 쓸어 치는 듯한 스윙이어야 한다.



주간동아 2000.11.30 261호 (p94~94)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