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실용정보

‘디지털 카메라’ 어떤 걸 고를까

올 15만대 판매 예상, 폭발적 인기…개인 홈페이지 제작엔 80만 이상 ‘화소수’면 충분

‘디지털 카메라’ 어떤 걸 고를까

‘디지털 카메라’ 어떤 걸 고를까
디지털 시대를 맞아 디지털 카메라가 인기다. 20만원대 디지털 카메라 한 대를 구입하면 놓칠 수 없는 순간들을 CD 한 장에 모두 보관할 수 있다. 편집은 기본이고, 우연히 만난 사람들끼리 인터넷을 통해 손쉽게 사진을 교환할 수도 있다. 지난 봄까지만 해도 최하 60만원이던 가격대가 최근 들어 20만원대까지 떨어지면서 디지털 카메라는 더 이상 일부 전문가나 마니아의 전유물이 아니다.

저가 보급형 제품의 대량공급에 힘입어 올해 국내 디지털 카메라 시장은 50만원 이하의 저가 보급형 시장과 100만원 이상의 고가 전문가형 시장으로 구분되면서 본격적인 저변 확대시대로 들어섰다. 3만5000∼5만대 규모에 머물던 판매량도 올해 사상 처음 15만대 규모를 넘어설 전망이다.

그러나 컴펙트 자동카메라에 익숙해진 일반인들의 경우 마음만 급해 디지털 카메라 구입에 바로 나섰다가는 낭패를 보기 쉽다. 국산과 수입품을 합쳐 브랜드 수만 10여개이고, 각 브랜드마다 3∼7가지의 제품 종류가 있으므로 가격과 성능을 비교해볼 수 있는 사전지식이 없으면 다리품만 팔고 돌아올 가능성이 크다.

컴퓨터에 밝은 사람이라도 렌즈에 들어오는 화상을 디지털 신호로 변환시키는 CCD(필름 카메라의 필름에 해당)의 크기와 화상의 선명도를 결정하는 화소수(픽셀 단위)의 개념 등 가격에 결정적 영향을 주는 기초지식은 반드시 알아둬야 한다. 줌 기능, 액정화면, 배터리와 지원 소프트웨어, 액세서리 등 주변 부품과 부가기능도 같은 화소대에서 수십만원의 가격 차이가 날 만큼 중요하다.

디지털 카메라를 구입할 때 구매자가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것은 카메라의 용도다. 전자앨범을 만들거나 개인 홈페이지 제작(비영업용), 스티커 만들기 등 컴퓨터나 인터넷상에서 개인적으로 사용할 용도라면 80만 이상의 화소수만 가져도 충분하다.



130만 화소 이하의 디지털 카메라는 필름사진 현상 크기(3×5인치, 4×6인치)의 프린트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그 이상의 크기에서는 선명도가 급격하게 떨어지고, A4 크기가 되면 화상이 깨지는 등 심한 왜곡현상까지 생기기 때문에 사용이 어렵다. 그러나 일반인이 사용하기에는 더 이상의 화소수가 필요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실제로 일반인들이 가정이나 직장에서 사용하는 프린터의 최대해상도 범위는 130만 화소밖에 안 되기 때문에 그 이상의 화소수는 필요치 않다는 것이다. 디지털 카메라로 엽서 크기나 그보다 큰 사진을 프린트하고 선명도까지 원한다면 200만 화소 이상의 카메라와 전용 프린터가 필요하다.

130만 화소 이하의 디지털 카메라는 삼성전자와 삼성테크윈 제품이 시장을 휩쓸고 있다. 80만 화소에서 108만 화소급 5개 종류가 출시돼 있으며, 가격은 20만~49만원까지로 5개 종류가 있다. 신세대 취향의 SDC-80(85만 화소)은 27만∼29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그린 오렌지 화이트 블루 네 가지 색깔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는 선택형 규격에다 손바닥 안에 들어오는 초경량 사이즈 등으로 신세대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수입품과 국산품 통틀어 판매량이 단연 1위다.

최근 출시된 SDC-007(108만 화소)은 평소에는 폴더형 핸드폰처럼 생겼으나 셔터가 방아쇠처럼 달려 실제 사용할 때는 권총 모양으로 바뀌는 것이 특징. 일명 007카메라로 불린다. 47만원 선이면 인터넷 쇼핑몰이나 서울 용산 전자상가의 전문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DGmax-800S(80만 화소)는 18만원대의 파격가지만 액정화면이 없는 것이 흠이다. 이 밖에 코닥의 DC-215 EH(109만 화소) 46만원, 엡슨의 포토 PC650 모델(100만 화소) 34만원, 후지필름의 MX-1200(131만 화소) 37만원 등 50만원 이하대의 수입 디지털 카메라들도 있지만 일부 품목은 출시된 지 오래여서 공급이 원활치 않을 가능성도 있다. 화소수가 낮아도 가격대가 80만원대까지 올라가는 디지털 카메라도 많다. 광학 줌과 디지털 줌 기능, 전송 속도의 빠르기, 동영상 지원 기능(최대 10분까지 동영상 저장), 저장 메모리의 크기, 제공 소프트웨어의 종류 등에 따라 가격이 천차만별이다.

실제로 소니의 DSC-S30과 MVC-FD90은 130만 화소급이면서 가격이 각각 65만원과 90만원에 이른다. DSC-S30은 시리얼 방식보다 15배나 전송 속도가 빠른 USB 전송방식을 선택하고도 삼성 제품에 없는 광학 3배 줌과 디지털 2배 줌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MVC-FD90은 여기에 3.5인치 디스켓의 저장 메모리에 동영상 지원 소프트웨어를 첨가했다. 코닥의 DC-280도 화소수가 132만이지만 줌기능과 USB 전송방식, 8MB의 저장 메모리 때문에 60만원대에서 실판매 가격이 형성되고 있다.

그러나 이 대목에서 구매자가 조심해야 할 복병이 있다. 용산 전자상가나 구의동 테크노마트 등 오프라인상의 디지털 전문상가에서는 상점별로 가격차가 워낙 커 바가지쓸 가능성이 크다. 또 ‘무자료 제품’이 많기 때문에 카드결제가 안 되고, 가격경쟁이 심하므로 다리품을 얼마나 파는지가 더 싸게 제품을 구입하는 관건이다.

온라인상의 인터넷몰을 이용하는 경우도 몰마다 가격차가 크다. 대충 용산 전자상가보다 4, 5% 비싸다고 보면 된다. 다리품과 시간 절약 비용이 추가된 셈이다.

특히 온라인 구매에서는 부가가치세 포함 여부를 잘 살펴야 한다. 제품소개를 꼼꼼히 읽지 않은 채 주문하면 10%의 부가세가 별도로 부과되는 황당한 경우를 당할 수도 있다. 오프-온 구별 없이 디지털 카메라는 몇 개월이 지나면 구형이 되므로 거의 모든 제품이 권장 소비자 가격의 50∼70% 가격으로 팔린다는 점도 명심해야 한다.

130만 화소급대를 넘어가면 대부분 브랜드의 제품들이 200만 화소급으로 건너뛴다. 지난해 신제품으로 등장해 1백50만원 이상의 가격을 호가하던 200만 화소급 디지털 카메라도 올 들어 300만 화소급의 고화질 신제품이 등장하면서 디지털 카메라 총판이나 용산에서 60만∼80만원대로 가격이 떨어졌다. 8×10인치 출력사진에서도 필름 카메라의 사진과 비슷한 선명도를 얻을 수 있어 산업용이나 웹디자이너용, 영업용 등 주로 전문가에게 사랑받고 있다.

삼성테크윈이 최근 출시한 210만 화소급 DGmax 210SE가 75만원 선, 올림푸스의 C-21이 58만원 선, 코닥의 DC-240이 60만원 선, 소니의 DSC-S50이 76만원 선이며 나머지 대부분의 제품들은 80만원대에서 가격이 형성되고 있다.

광학 3배 줌 이상의 이 고급형 디지털 카메라는 해상도가 높고 영상처리 속도가 획기적으로 향상돼 1초 이내의 빠른 촬영이 가능하다. 고속 영상전송 지원으로 컴퓨터와의 데이터 이동이 자유롭고 동영상 기록 및 재생을 지원한다는 것이 장점이다. 또 8MB급 콤팩트 플래시 메모리 카드를 사용해 최대 64∼70장을 저장할 수 있는 등 웬만한 필름 카메라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

디지털 카메라 전문 쇼핑몰인 디지털파크 박기석 사장은 “디지털 카메라 시장에서 고화소화를 통한 고화질 경쟁은 300만 화소급에서 끝났다고 보면 된다”며 “이제는 저가 보급형 디지털 카메라에 동화상 촬영 기능, 음성기록 기능 등 부가기능을 얼마나 싼 가격에 첨가할 수 있는지가 승패를 좌우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간동아 2000.08.17 247호 (p72~73)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