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623

2008.02.19

영어 공교육 의욕 과잉 자칫 탈날라

  • 입력2008-02-05 14:59: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큰 방향은 옳다. 맞다. 하지만 공청회는 허술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의욕 과잉’은 서둘러 성과를 내겠다는 강박증에서 비롯됐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사람들은 더 나은 영어교육을 원한다. 그러나 숙성되지 않은 정책은 바라지 않는다. 조금 느리게, 더 깊게 논의해야 하지 않을까.



    줌업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