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327

2002.03.28

교환학생 가면 미국 유학도 ‘거저’

  • < 전원경 기자 > winnie@donga.com

    입력2004-10-22 16:07: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교환학생 가면 미국 유학도 ‘거저’
    엄청난 학비, 안전성 문제 등으로 유학의 꿈을 접어야 하는 중·고등학생들에게 희소식이 있다. 미국의 비영리단체인 ‘OCEAN’(Organization for Cultural Exchange Among Nations)을 통해 교환학생으로 갈 수 있는 길이 열렸기 때문이다. 주로 안전한 시골이나 소도시의 공립학교에 1년간 유학하는 이 과정은 미국인 가정에서 지내는 홈 스테이를 알선해 주기 때문에 부모가 따라갈 필요가 없다. 더구나 미국 시민권자 등 특수 경우에만 입학이 가능한 공립학교에서 공부할 수 있으며 학비도 무료다.

    “한국 학생들은 대부분 영어 외의 모든 과목에서 A나 B학점을 받을 정도로 우수합니다. 특히 수학과 과학에서 특출나지요.” ‘OCEAN’의 부회장인 리아 헤이워드씨(60)는 한국 교환학생들의 수준을 높이 평가했다.

    헤이워드씨는 “전 세계 국가들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으며 한국 학생들은 매년 40, 50명씩 선발되고 있다”고 설명한다. 선발기준은 ‘SLEP’라는 영어시험이다. 그러나 높은 영어실력을 요구하는 것은 아니고 토익 450점 정도를 받는 수준이면 가능하다. “영어 실력보다는 다방면에 관심을 가진 활달한 학생, 그리고 미국 문화에 대해 알려고 하는 호기심을 갖춘 학생이 더 적응을 잘해요. 오직 공부나 컴퓨터만 잘하는 학생은 미국 학교에서 고전하기 쉽습니다.”

    프로그램 참가 대상은 중학교 3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이며 비자 수속, 보험, 미국 내 지역관리인 운영비용 등으로 연간 6800달러를 내야 한다(문의:02-567-0203).



    이 사람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