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옴부즈맨

‘재벌’의 생태계 교란 날카로운 지적

  • 경윤호 경희대 언론정보대학원 전 객원교수

‘재벌’의 생태계 교란 날카로운 지적

‘재벌’의 생태계 교란 날카로운 지적
지난 호 커버스토리는 주제 자체부터 훌륭했다. 이른바 ‘재벌’ 문제다. 집권 보수정당이 재벌을 때릴 정도니 그 폐해가 한도를 넘었다고 할 만하다. 기사는 날카롭다. 외환위기 이후 재벌의 편법 승계가 만연하고 그 방법으로 그룹 분리와 계열사 늘리기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 결과 중소기업의 사업 기회가 날아가고 경제력 집중현상이 심화해 결국 생태계 전체가 교란된다는 것이다.

특히 편법 승계 과정을 실제 사례를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꼬집어놓은 점이 좋았다. 별도 기사로 SK그룹을 파헤친 것은 통쾌하기까지 하다. 자본금 100억 원에 불과한 SK C·C가 일감 몰아주기로 비약적 성장을 하고, 이 성장을 바탕으로 SK그룹을 지배하는 과정을 읽다 보면 분통이 터진다. 학생들의 경우 이번 커버스토리만 읽으면 재벌 문제에 대해선 논술대비 끝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다.

한나라당 이주영 정책위의장의 인터뷰에선 양극화 해소가 재벌문제 개혁의 핵심임을 쉽사리 판단할 수 있었다. 아닌 게 아니라 ‘재벌들은 점점 부자가 되고 국민은 더 가난해지는 불균형이 가속화하고 있다.’ 앞으로 양극화에 대한 분석과 대안을 제시하는 기사도 기대해본다.

‘박근혜 대세론’은 다소 도식적이긴 하지만 ‘당사자가 직접 만들어간 대세는 성공했고, 외부 환경이 만든 대세는 실패했다’는 법칙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이 부분은 정치학자들이 대세론을 연구하는 데 힌트를 줄 만큼 과학적인 접근이라고 평가하고 싶다. 박 전 대표가 제2의 대세를 만들어가려면 ‘무엇보다 대중 속으로 들어가는 일이 급선무’라는 지적 또한 저널리즘이 빠지기 쉬운 정치공학적 한계에서 벗어났다. 대의정치의 본질을 통해 정치 현상을 분석하는 자세가 돋보이는 기사다.



주간동아 798호 (p80~80)

경윤호 경희대 언론정보대학원 전 객원교수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