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rformance | 김유림의 All That 퍼포먼스

건반 위의 봄바람 내 마음에 살랑

2011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피아노시모!

  •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건반 위의 봄바람 내 마음에 살랑

건반 위의 봄바람 내 마음에 살랑
춘(春), 스프링(spring), 그리고 봄. ‘춘’은 젠체하는 깍쟁이 같고, ‘스프링’은 천방지축 말괄량이 같다면, ‘봄’은 왠지 볼이 발그레한 첫사랑 같은 느낌이다. 이름만큼 날마다 달리 전해지는 봄의 느낌. 다양한 봄을 만끽할 수 있는 축제가 열린다. 바로 5월 10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전역에서 펼쳐지는 ‘2011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SSF)-피아노시모!’. SSF는 2006년부터 서울문화재단 주최로 열리는 순수예술 축제로 세종체임버홀, 예술의전당, 호암아트홀, 덕수궁 등 서울 대표 문화공간에서 동시에 열린다.

이번 SSF의 주제이기도 한 피아니시모(pianissimo)는 ‘매우 여리게’라는 뜻의 악상기호. 의미는 그뿐 아니다. 이탈리아어에서 이시모(-issimo)는 ‘더욱 ~하게’라는 뜻의 부사이므로, 악기 피아노에 이시모를 붙인 ‘피아노시모’는 결국 ‘더욱 피아노스럽게’라는 뜻이 된다. 그 이름답게 축제 내내 국내외 유명 피아니스트가 매일 밤 공연을 연다. 피아노는 대중에게 가장 친숙한 서양 악기로 또렷한 음을 낸다. 피아노 소리는 굽 높은 구두를 신고 또각또각 도도하게 걷는 여성의 뒷모습과 닮았다. 가던 길을 멈추고 돌아보게 된다. 그리고 오랜 잔상을 남긴다.

축제 기간에는 피아노 공연뿐 아니라 기타 예술공연도 이어진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이 5월 14일 세종체임버홀에서 열리는 공연 ‘음악, 무용, 그리고 피아니스트들’. 잘 알려진 차이코프스키의 곡 ‘백조의 호수’에 맞춰 국립발레단이 발레를 선보인다. 봄의 피아노를 듣고 또 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건반 위의 봄바람 내 마음에 살랑
매일 열리는 이벤트도 눈길을 끈다. 특히 5월 15일 덕수궁에서 열릴 ‘고궁 음악회’는 상상만 해도 아름답다. 한국의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덕수궁에 그랜드 피아노가 설치되다니. 이 공연은 덕수궁을 방문한 모두에게 무료다. 지휘는 세계적인 지휘자이자 피아니스트로 ‘피아노를 가장 잘 이해하는 지휘자’라 불리는 랄프 고도니가 맡는다. 이 밖에도 5월 22일 폐막 공연 ‘열정’에서는 피아노 2대 혹은 5대가 협연하는 무대를 볼 수 있다. 피아노 자체의 매력을 극대화하는 공연이 될 것이다.

건반 위의 봄바람 내 마음에 살랑
개막 전인 5월 3~11일에는 SSF의 작은 축제인 제4회 ‘2011 SSF 프린지 페스티벌’이 열린다. 프린지 페스티벌은 국립중앙박물관 으뜸홀, 인사사랑 쌈지길, 서울역, 용산역 등 시민에게 공개된 장소에서 음악을 사랑하는 학생, 아마추어 연주자의 실내악 연주로 이뤄진다. SSF를 굳이 찾지 않아도 좋다. 5월 초, 서울 어디에선가 피아노 선율이 흘러나온다면 그 자리에 멈춰 서 음악에 귀 기울여보자. 봄이 전하는 메시지가 온몸에 차오르는 것을 느낀다면, 일상(日常)이 이상(理想)이 됨을 체험할 수 있을 것이다. SSF 공식 홈페이지 www.seoulspring.org 참조.



주간동아 2011.05.02 785호 (p75~75)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0

제 1240호

2020.05.22

“정의연이 할머니들 대변한다 생각했던 내가 순진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