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rformance | 김유림의 All That 퍼포먼스

묵직한 감동 大魚 대학로 오르다

연극 ‘노인과 바다’

  • 김유림 rim@donga.com @yurim86

묵직한 감동 大魚 대학로 오르다

묵직한 감동 大魚 대학로 오르다
“단돈 3만 원으로 이토록 수준 높은 연극을 볼 수 있다니! 대학로 만세!”

연극 ‘노인과 바다’(김진만 연출, 각색)를 보고 나오면서 바로 트위터에 올린 문장이다. 연극 ‘노인과 바다’는 마치 해물탕 같았다. 길 구석에 숨은 작은 식당에서 주문한 한 그릇의 해물탕. 소박한 해산물을 한데 넣고 오랜 시간 팔팔 끓여낸 육수는 환상적이었다. 한 숟가락 뜨자 몸 깊은 곳에서 ‘캬’ 소리가 났다. 재료도, 조리법도, 모든 것이 완벽했다.

헤밍웨이의 소설 ‘노인과 바다’는 어렸을 때 누구나 한 번은 읽었던, 혹은 선생님이나 부모님의 권유(?)로 읽어야 했던 책이다. 어부인 노인은 작은 조각배를 타고 망망대해에서 대어를 잡기 위해 노력한다. 이틀, 사흘, 나흘 고기와 사투를 벌이다 결국 대어를 잡지만 상어 떼에게 허무하게 빼앗긴다. 노인은 대어를 끌어올릴 힘조차 없으면서 낚싯줄을 놓지 않는다. 상어에게 작살을 잃은 후에도 가지고 있는 도구를 총동원해 끝까지 상어와 싸운다. 모든 걸 잃고 항구로 돌아온 후에는 한탄도, 후회도 하지 않는다. 노인의 태도는 인내에 대한 경외심까지 불러일으킨다.

“인간은 자기 자신에게 절망하고 자신을 포기하기 때문에 패배하기 쉬운 법이지. 하지만 난 절대 절망하거나 포기하지 않을 거야.”

이사 한번 해도 가구에 상처가 남게 마련. 하지만 노인의 이야기는 극으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어디 한 군데 흠집을 남기지 않았다. 제작 기간만 5년이 걸렸고, 대본도 6번이나 새로 쓴 결과일 터. 주목할 점은 소설에선 비중이 크지 않았던 어린아이가 연극에서는 주요 내레이터 구실을 한다는 것이다. 청년이 된 어린아이가 옛 이야기를 들려주는 액자식 구성은 큰 몰입 효과를 낳는다. 관객들은 할아버지를 회상하는 청년에게 감정을 이입, 자신만의 향수에 젖어든다.



묵직한 감동 大魚 대학로 오르다
무대 소품과 조명도 일품이다. 특히 커다란 대어 소품은 익살스럽고 귀여운 구석이 많다. 대어 안에는 피 대신 붉은 장미꽃잎을 닮은 종이가 가득 차 있다. 대어가 상어의 습격을 받을 때 몸통이 해체되면서 그 안에 있던 빨간 꽃잎이 공중으로 날린다. 잔인하기보다 아름답게 보인다. 사람에 따라서는 숭고한 감정마저 갖게 된다. 청년은 극 속에서 ‘멀티맨’ 구실을 자처한다. 극을 이끌어가는 동시에 익살스럽고 공포스럽다. 배우 박상협은 엄청난 에너지로 청년 역을 완벽히 소화해낸다. 그리고 청년만큼 활동적으로 무대를 누비는 노인 역의 배우 정재진(58)을 보면 ‘저 힘의 원천은 어디일까’ 궁금해진다.

대학로 대로에서 한참 비켜 있는 작은 극장에서 매일 밤 100명도 안 되는 관객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 배우들. 그들 역시 매일 밤 저마다의 바다에서 싸운다. 그들이 그곳에 있다는 게 대학로를 찾는 관객들에겐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 4월 5일부터 오픈런. 서울 대학로극장, 문의 02-747-5811.



주간동아 2011.04.11 782호 (p75~75)

김유림 rim@donga.com @yurim8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