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엄상현 기자의 ‘정가 뒷담화’

차기 대통령감은 “몽준” “문수” 두 대변인의 술자리 언쟁

  • gangpen@donga.com

차기 대통령감은 “몽준” “문수” 두 대변인의 술자리 언쟁

차기 대통령감은 “몽준” “문수” 두 대변인의 술자리 언쟁

8월2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참석자들의 발언 내용을 받아 적고 있는 한나라당 차명진 조윤선 윤상현 대변인(왼쪽부터).

‘술자리에서 있었던 일은 자리를 뜨면서 잊어버리라’는 말이 있다. 술 한잔 마시다 보면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할 말 못할 말 다 하는 경우가 있고, 그렇다고 술에 취하지 않자니 술자리에 흥이 돋지 않아 나온 말인 듯하다. 이 때문에 기자도 술자리에서 있었던 일을 끄집어내려니 선뜻 마음이 내키지는 않는다.

8월28일 충남 천안시 지식경제부 공무원교육원에서 한나라당 의원 연찬회가 열렸을 때의 일이다. 그날 오후 8시쯤 교육원 정문 앞 한 호프집에 일부 의원들과 연찬회 취재를 나온 기자들이 자리를 함께했다. 이 자리에는 박희태 당대표와 홍준표 원내대표, 임태희 정책위의장, 정몽준 최고위원, 주호영 원내수석부대표 등 당 지도부와 차명진, 윤상현 대변인을 포함한 일부 의원들이 참석했다.

당시 자리에 참석한 기자들과 일부 의원들에 따르면 술잔이 몇 순배 돌면서 당 지도부는 대부분 자리를 떴고 정몽준 최고위원 정도만 남았다고 한다. 평소 술자리를 좋아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 정 위원이 끝까지 남아 술값까지 계산해 매우 이례적이었다는 게 기자들의 전언.

문제는 이날 술자리에서 빚어진 차명진(49), 윤상현(46) 두 대변인 간의 언쟁과 불화다. 술자리에서 벌어진 일이라 양측의 기억이 조금 다를 수 있겠지만, 당시 현장에 있던 기자들의 이야기를 종합해보면 상황은 이렇다.

윤 대변인은 정 위원을 “몽준이 형”이라고 매우 가깝게 호칭하면서 “우리 학교 직계 선배다. 대상포진에 걸려 술을 마시면 안 되는데도, 이렇게 고생하신다”고 한껏 치켜세웠다. 반면 차 대변인은 김문수 경기지사가 대통령감이라면서 “김문수”를 연호했다.



어수선한 가운데 윤 대변인이 “김문수 지사보다는 정몽준 최고위원이 낫지 않으냐”고 반문하자 차 대변인이 발끈하면서 한바탕 소란이 벌어졌다. 탁자에 있던 맥주병이 바닥으로 떨어져 깨지고, 주변 사람들의 만류로 호프집 밖으로 끌려나가던 차 대변인은 윤 대변인을 향해 “똑바로 하라”고 소리쳤다. 이후 두 대변인이 호프집 밖에서 잠시 몸싸움을 벌였다는 이야기도 있고, 주변에서 말려 그 정도에서 끝났다는 이야기도 있지만 현장을 전하는 말들이 달라 분명한 것은 없다.

차 대변인은 김 지사를 20년 가까이 보좌한 최측근이다. 김 지사가 1990년 민중당 구로갑지구당 위원장 시절 사무국장이었고, 김 지사가 국회의원이었을 때 보좌관을 맡았다. 차 대변인이 2006년 재보선에 이어 올해 총선에서 당선된 경기 부천·소사 지역이 바로 김 지사에게서 물려받은 지역구다.

차기 대통령감은 “몽준” “문수” 두 대변인의 술자리 언쟁
반면 윤 대변인은 당내에서 박근혜 전 대표 계보로 분류된다. 이 때문에 기자들은 이날 윤 대변인의 태도가 다소 의외였다고 전한다. 윤 대변인은 당시 상황에 대해 “정 최고가 자리에 있는데 차 선배(대변인)가 자꾸 김문수 지사 이야기를 꺼내 분위기를 중화하려다 벌어진 해프닝”이라며 “나는 하나부터 열까지, 처음부터 끝까지 박근혜계”라고 거듭 강조했다.

차 대변인과 윤 대변인은 평소 호형호제하는 사이다. 서울대 선후배지간이기도 하다. 차 대변인은 “친한 선후배끼리 장난삼아 서로 툭툭 칠 수도 있는데, 그때 일은 그 정도 상황도 아니었다”고 대수롭지 않은 듯 말했다. 정말 그럴까? “정치인은 숨쉬는 것만 빼고 다 거짓”이라던 한 원로 정치인의 말이 생각난다. 당내 일각에선 차기 대권을 둘러싼 ‘충성 경쟁’이 벌써 시작된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주간동아 2008.09.16 653호 (p53~53)

gangpe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