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HOTO

Show window and the city

  • 글·김민경 편집위원 holden@donga.com 사진·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Show window and the city

Show window and the city
가을의 쇼윈도에서 여름의 태양이 식는다.

갈색 플라스틱과 나일론으로 만들어진

인공의 가을도 나쁘지 않다.

낙원 혹은 유토피아.

가을을 가을보다 더 진짜처럼 느끼도록



어떤 이는 여름밤들을 꼬박 지새웠을 테니.

매일 우리가 하는 노동과 작은 노력들이

누군가에겐 쇼윈도이고, 새 계절이며,

100와트 조명보다 밝은 빛이 되기도 하는 것이다.

북을 향하여 남으로 걷는 바람 속에 멈춰 선 여인

영원의 젊은 처녀

지구는 그와 서로 스칠 듯이 자전한다.

운명이란

인간들은 일만 년 후의 어느 해 달력조차 만들어낼 수 있다. 태양아 달아 한 장으로 된 달력아

달밤의 기권은 냉장한다. 육체는 식을 대로 식는다.

혼백만이 달의 광도로써 충분히 연소한다.

-이상, 習作쇼오윈도우數點(1932년)



주간동아 2008.09.16 653호 (p20~21)

글·김민경 편집위원 holden@donga.com 사진·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