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남궁성우 기자의 X파일

언론 왜 피할까 … 꼭꼭 숨은 욘사마

  • CBS 노컷뉴스 방송연예팀 기자

언론 왜 피할까 … 꼭꼭 숨은 욘사마

언론 왜 피할까 … 꼭꼭 숨은 욘사마
원조 한류스타인 배용준. 기자 신분으로도 그를 가까이서 접하기란 쉽지 않다. 필자가 배용준과 마지막으로 이야기를 나눈 것도 2006년 4월 어느 날이었을 정도다. 물론 지난해 말 배용준을 멀리서나마 볼 기회가 있었다. 11월 제주도에서 열린 한류엑스포 개막식에서다.

개막식에서 배용준이 제주도 김태환 지사와 테이프 커팅을 하던 순간이 떠오른다. 배용준이 식장에 등장한 것은 김 지사가 막 개막 연설을 시작할 때였다. 배용준이 들어서자 취재진과 해외 팬 수백여 명이 몰려들어 행사장은 이내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김 지사가 할 말을 잃었던 모습은 아직도 생생하다. 배용준 본인도 이 같은 상황이 벌어질 것을 염려해 신중하게 처신했지만, 사태를 막을 수는 없었다.

배용준의 일본 팬들은 열성적이다 못해 광적이다. 오죽하면 한 일본 모녀는 “겨울에는 욘사마 독감, 여름에는 욘사마 열사병”이라며 중독에 빠져 있음을 행복해한다.

2005년 9월 허진호 감독의 영화 ‘외출’ 이후 2년여 만에 배용준이 작품을 통해 대중 앞에 나선다. 430억 초특급 프로젝트 드라마 ‘태왕사신기’를 통해서다. 네 차례나 방송이 연기되는 우여곡절을 겪고 김종학 감독이 기자회견을 통해 방영 연기에 대해 사과하는 일도 벌어졌다.

9월11일부터 배용준의 연기 모습은 MBC 채널을 통해 전파를 탔다. 하지만 팬과 시청자들은 배용준의 모습을 오직 이 드라마를 통해서만 접할 수 있을 것 같다. 배용준이 인터뷰나 제작발표회 같은 행사에 나타나지 않기 때문이다. 작품이 나올 무렵 주인공들이 인터뷰나 방송 출연을 통해 소감을 밝히던 통상적인 절차를 이번엔 기대하기 어렵다.



현재까지 배용준은 막바지 촬영에만 전념할 뿐 대중을 접촉할 계획이 없다. 심지어 첫 방송 전날인 10일 방영된 스페셜 방송에서도 인터뷰를 볼 수 없었다. 인기 MC 김용만이 주 촬영장소인 제주도에 내려갔음에도 별 소득이 없었다. MBC 고위 관계자들이 제작발표회 참여를 설득했지만 마찬가지였다.

그렇다면 배용준은 왜 이렇게 자신을 드러내려 하지 않을까? 일각에선 신비주의 마케팅이라는 냉소적인 지적도 있다. 주변 이야기를 종합해보면 배용준은 말을 함으로써 빚어질 수 있는 오해를 피하고 싶었던 듯하다.

배용준은 배우이면서 비즈니스맨이라는 이미지를 떨치기가 쉽지 않은 존재다. 최근 들어 출연 작품이 없었음에도 그는 한류 열풍의 최대 수혜자로서 일본 대중문화 시장에서 가장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성공시켰다. 그가 보여주는 모든 것은 일본과 아시아권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일본 도쿄시내에서 가졌던 사진전과 경매에서 보여준 엄청난 열기, CF 모델로서의 주가, 일본 이동통신사들의 모바일 서비스 입찰 경쟁, 최근에는 ‘태왕사신기’ 메이킹 필름이 20만 개가 팔렸고 메이킹 북도 5만여 권이나 팔려나갔다고 한다.

‘태왕사신기’ 제작발표회와 인터뷰 모두 사양

배용준의 인기는 여전히 식지 않았다. 제주도 촬영현장도 수백명의 해외 팬들 때문에 배용준은 머물던 특급호텔에서 비교적 노출이 덜 되는 비즈니스 호텔로 옮겨야 했다. 2005년 ‘외출’을 찍던 당시 강원도 삼척의 호텔 1개 층의 절반을 예약해 외부 왕래를 막았던 전례가 있었던 것처럼, 이번에도 2개 층을 예약해 숨쉴 공간을 최대한 마련했다.

80여 명의 팬들은 호텔에 함께 투숙하며 배용준의 일거수일투족을 관찰했다. 호텔 관계자가 ‘팬들의 정성이 대단하다’고 할 정도.

최고의 한류스타지만 그만큼 고생도 많다고 측근들은 전한다. 다음은 한 지인의 이야기.

“예를 들어 용준 씨도 설렁탕을 먹고 싶을 때가 있을 거 아니에요. 그런데 식당엘 가지 못하는 거예요. 알다시피 여러 불편한 상황들 때문이죠. 그래서 측근들이 설렁탕을 배달해 옵니다. 사무실에 앉아 혼자 먹는 모습을 보면 안쓰럽게 느껴질 때도 있어요.”

“배용준 씨가 언론과 이런저런 얘기를 하고 싶어도 매번 사업가적인 이미지나 주식 얘기로 화제가 옮아가니 대외적으로 나서는 것을 망설이게 된다”는 김종학 감독의 설명도 귀담아들을 만하다.

그러나 ‘아시아 가족’(팬을 지칭)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스타가 소통의 창을 넓히려는 노력은 필요하다. 홈페이지 게시판에 간헐적으로 메시지를 전하는 것만으로는, ‘태왕사신기’에 등장하는 것만으로는 시청자의 마음을 잡기 어렵다.



주간동아 604호 (p176~177)

CBS 노컷뉴스 방송연예팀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7

제 1307호

2021.09.24

“50억 원까지 간다, 한남뉴타운 미래 궁금하면 반포 보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