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별기획|‘빨간 불’켜진 고교 국사교육

국사야, 친구처럼 놀자!

초·중생부터 친숙함 기르기 필요 … 고교생은 교과서 정리 ‘서브노트’ 만들어야

  • 최강 KT캠퍼스 기획이사·최강학원 원장

국사야, 친구처럼 놀자!

국사야, 친구처럼 놀자!

학원에서 국사 강의를 듣기 위해 대기 중인
학생들.

현재 고1인 학생들(재수한다면 고2 학생 포함)에게 이제 수능을 대비한 국사 학습은 피할 수 없는 길이 됐다. 주요 대학들이 수능에서 3, 4과목의 사회탐구 성적을 요구하고 있어 사회탐구 선택과목의 ‘포트폴리오’를 전면 재구성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아울러 서울대를 비롯한 상위권 대학을 지망하는 학생들은 고1 때부터 국사를 내신뿐 아니라 수능을 염두에 두고 깊이 있게 학습해야 할 필요성이 높아졌다.

사회탐구·통합교과 논술의 ‘포트폴리오’ 전면 재구성 필요

현재 고1 학생이 치르게 될 2010학년도 통합교과 논술시험부터는 모든 응시생이 선택하는 국사과목 내용이 소재로 출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응시생 모두가 공부한 과목의 내용을 소재로 출제하는 것이 응시생간 형평성을 보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국사를 필수로 지정한 서울대에서는 2007학년도 논술시험에서 국사과목 소재인 ‘호동왕자와 낙랑공주’ 이야기를 출제했고, 2008학년도 통합교과논술 예시문항에서는 ‘조선 후기 상업 발달’ ‘조선 전기·후기 회화 발달’이, 2008학년도 모의논술시험에서는 ‘개항 전후의 정치세력과 정치사상’에 대한 문제가 출제됐다.

초·중학생은 국사를 즐겨라

사실 많은 학생들은 국사를 딱딱하고 재미없고 어려운 과목으로 여긴다. 그러나 어릴 때부터 국사와 친숙해지도록 노력한다면 의외로 국사는 재미있는 과목이 될 수 있다. 국사과목이 중·고등학생들의 내신성적에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수능·논술의 핵심과목이 돼버린 현 상황에서 국사 공부는 ‘피할 수 없는 길’이다. 피할 수 없으면 즐기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초·중학생 때는 가벼운 역사 관련 서적(서점에 가면 만화로 된 역사책과 소설책이 많다)과 친해지는 것이 좋다. 또한 역사적 내용을 다룬 드라마, 영화, 신문·잡지 등을 역사와 친해지는 도구로 이용한다. 신문에서는 역사 관련 특집을 연재하고, 방송에서도 역사적 사건을 소재로 다양한 드라마를 방영하고 있다. 현대사 영상실록을 내보내는 방송사도 있다. 많은 영화가 근현대사 사건을 소재로 제작돼 인기를 끌기도 한다.

감명 깊게 본 드라마나 영화 한 편이 교과서 이상의 교과서가 될 수 있다. 역사 왜곡과 간도·독도 문제 등으로 야기된 주변국과의 역사전쟁에 대해 부모가 자녀들과 대화를 나누는 것도 훌륭한 역사교육이다. 적극적인 관심과 문제의식을 갖고 일상생활에서 국사와 친해지도록 해야 한다.

고등학생에겐 교과서를 ‘바이블’로 삼는 단권화 학습이 최고

수능 국사는 국정교과서 내용이 출제의 중심이다. 그런데도 선배 수험생들은 교과서 구석구석에서 ‘찔러내는’ 문제에서 높은 오답률을 기록해왔다. 교과서에 수업 내용을 필기하고, 핵심 개념을 보완하며, 스스로의 학습내용을 추가함으로써 자신만의 서브노트 교재를 만들어야 한다. 이렇게 단권화(單卷化)한 교재로 반복 학습하는 것이 국사 완전정복의 정도(正道)다. 수능시험 직전엔 교과서에 있는 지도, 그림, 읽기 자료, 도움글 그리고 심화자료를 단원·주제별로 총정리해야 한다. 예습-수업-복습-수능 직전 총정리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국사는 교과서가 ‘바이블’이다.

처음부터 교과서 내용을 무조건 암기하려는 학생들이 많다. 하지만 그런 방법은 쉽게 지치게 한다. 먼저 교과서에서 정치사 분야 위주로 속독해 정치사를 중심으로 한 큰 흐름(뼈대)을 이해한 뒤, 사건 하나하나에 대한 인과관계를 고민하면서 심화학습에 들어가야 한다. 정치사의 큰 줄기가 잡히면 경제·사회·문화사의 구체적 내용(살)을 붙여나가면 된다. 전체적으로 어느 정도 이해되면 여러 번 통독해 교과서 내용을 머릿속에 집어넣어야 한다.

▼ 사회탐구 심화과목 선택 경향 분석표 (최강학원 제공)

순위

1 2 3 4 5 6 7 8 9 10 11
연도
2003년

12월 예비평가
국사

(57.90%)
사회문화

(53.83%)
한국지리

(52.40%)
윤리

(46.10%)
근현대사

(33.78%)
경제

(23.84%)
정치

(23.06%)
법과

사회

(18.13%)
세계사

(12.75%)
세계지리

(8.08%)
경제지리

(6.54%)
2005년 수능 한국지리

(68.49%)
사회문화

(67.53%)
윤리

(52.97%)
근현대사

(50.58%)
국사

(46.88%)
정치

(29.14%)
경제

(24.90%)
법과

사회

(16.19%)
세계사

(8.84%)
경제지리

(8.75%)
세계지리

(8.73%)
2006년 수능 사회문화

(70.46%)
한국지리

(66.06%)
근현대사

(53.94%)
윤리

(49.53%)
정치

(32.01%)
국사

(31.29%)
경제

(27.07%)
법과

사회

(19.54%)
경제지리

(14.92%)
세계지리

(10.41%)
세계사

(10.25%)
2007년 수능 사회문화

(71.85%)
한국지리

(67.77%)
근현대사

(53.21%)
윤리

(51.00%)
정치

(33.62%)
경제

(27.83%)
국사

(21.96%)
법과

사회

(19.73%)
경제지리

(17.15%)
세계지리

(11.98%)
세계사

(10.47%)


국사야, 친구처럼 놀자!
사회탐구 과목 선택 5계명



1. 주요 대학에 가려면 ‘국사+근현대사’를 반드시 선택하라

2010학년도부터 주요 대학은 국사가 필수이며, 고1 때 근현대사를 포함한 국사를 배우므로 국사와 근현대사는 ‘학습 범위와 개념 활용’에서 시너지 효과가 크다.

2. 마지막 승부, 통합교과논술을 잘하려면 윤리와 사회문화를 선택하라

논술 비중이 높은 대학을 지원하려면 고등학교 철학과목의 핵심인 윤리(윤리와 사상+전통윤리)와 인간사회 현상에 대한 분석도구를 배우는 사회문화가 필수다.

3. 학교 개설과목과 ‘내신+수능+논술’을 연계하라

내신 시험을 준비할 때 ‘심화학습’ ‘탐구활동’ ‘읽기자료’ 등을 중시하면서 한 단계 더 깊이 있는 학습을 한다면 내신-수능-논술의 삼위일체 학습을 이룰 수 있다.

4. 경시대회에 승부를 걸려면 ‘세트형 선택’도 감행하라

‘생활법’ ‘경제’ ‘지리’ 등 경시대회에 대입의 승부를 거는 최상위권 학생은 해당 분야의 여러 과목을 세트형으로 선택(집중 선택)하는 것도 유용한 전략이다.

5. 중상위권 학생들은 응시자 수와 성적 수준을 고려하라

경시대회 관련 과목이면서 응시자 수가 적은 과목(법과 사회, 경제, 경제지리 등)은 경시대회 준비생들 때문에 좋은 등급을 받기가 어려우므로 신중히 선택하자.




주간동아 2007.07.10 593호 (p46~47)

최강 KT캠퍼스 기획이사·최강학원 원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