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주목! 이 프로그램|‘제이미의 악동클럽’ 올리브 월 밤 11시

사랑 양념으로 불량청소년 요리

  • 손주연 자유기고가

사랑 양념으로 불량청소년 요리

사랑 양념으로 불량청소년 요리

푸드채널 요리 프로그램 ‘네이키드 셰프’의 진행자 제이미 올리버가 `적포도 식초소스와 고추소스를 곁들인 생굴` 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우리 방송가에는 한동안 “요리 프로그램은 안 된다”는 징크스가 있었다. 무뚝뚝한 전문가들이 나와 레시피만 줄줄 외는 강의식 프로그램을 요리 프로그램의 전부로 여겼기 때문이다. 이 같은 고정관념은 2001년 10월 ‘찾아라 맛있는 TV’가 MBC를 통해 전파를 타기 전까지 계속됐다. 그런데 국내 요리방송의 혁명인 ‘찾아라 맛있는 TV’는 1999년 KBS 위성TV 프로그램에서 방영된 ‘제이미는 요리사’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프로그램이다.

‘제이미의 요리사’와 ‘찾아라 맛있는 TV’는 전혀 다른 컨셉트다. 그러나 ‘제이미’가 없었다면 요리 프로그램이 지루하다는 인식은 한동안 바뀌지 못했을 것이다.‘제이미의 요리사’는 레시피 소개 1%와 (제이미의) 신변잡기 이야기 99%로 이뤄진 수다로 가득 찬 방송이다. 그런데 고집스럽게 “요리는 손맛”이라고 주장하며 요리도구 대신 손을 이용해 간을 맞추는 그의 재능이 수다와 어울리면서 대박을 터뜨렸다. 국내 시청자들은 요리 프로그램이 재미있다는 사실을 제이미의 수다를 통해 깨닫게 된 셈이다.

고든 램지와 함께 영국 최고의 요리사로 손꼽히는 ‘제이미 올리버’가 세상에 알려진 계기는 ‘리버 카페’의 크리스마스 준비과정을 담은 다큐필름에 그가 주방 스태프로 출연하면서부터. 진중한 다큐멘터리 속에서 시종일관 장난기 가득한 말투와 행동을 보이던 그를 점찍은 영국의 프로덕션들은 그에게 함께 프로그램을 만들 것을 제안하기에 이른다.

이렇게 탄생한 그의 첫 TV 출연작은 옵토멘 텔레비전(Optomen Television)에서 제작한 ‘네이키드 셰프(The Naked Chef)’. 그는 주방에서 굴러다니는 값싸고 흔한 재료로도 쉽고 다양한 음식을 만들 수 있다는 ‘요리하는 즐거움’을 일깨웠다. ‘네이키드 셰프’와 함께 일약 스타덤에 오른 그는 곧바로 그 이름도 유명한 ‘제이미의 키친’ 제작에 들어갔다. 이 방송의 대히트로 그는 요리로 국위를 선양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영제국 훈장까지 받게 된다.

비교적 젊은 나이에 성공을 거둔 제이미는 2003년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사회적으로 혜택받지 못한 젊은이들을 위해 ‘피프틴(Fifteen)’이라는 식당을 세우기로 한 것이다. 올리브에서 방송하는 ‘제이미의 악동클럽’은 제이미가 불량 청소년들과 함께 ‘피프틴’을 개업하기까지 험난했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가정에서 버림받고 마약에 찌든 아이들은 63일 중 38일을 결석하거나, 요리수업 중 딴 짓을 하기 일쑤인 말 그대로 불량 학생이었다. 누가 봐도 절망적인 상황임에도 제이미는 특유의 미소를 잃지 않는다. 오히려 결석을 밥 먹듯 하는 학생을 제외해야 한다는 스태프의 의견에 “우리가 그들을 또 내치면 정말로 큰 상처가 될 것”이라며 감싼다. 바로 ‘제이미의 악동클럽’이 그가 출연한 다른 작품과 차이점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그간 제이미가 출연하는 방송이란 그의 재치 있는 입담과 함께 눈대중으로 순식간에 요리를 만들어내는 천재 요리사의 재주를 엿볼 수 있다는 의미였다. 하지만 ‘제이미의 악동클럽’에서 제이미는 자신을 최대한 감추고 있다. 악동들이 변해가는 과정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기 위해서다. 제이미는 이들이 사회와 화해할 수 있도록 도와줄 뿐이다. 제이미 특유의 매력이 다소 떨어짐에도 이 프로그램이 재미있는 이유는 악동들을 대하는 제이미의 따사로운 가슴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주간동아 2007.04.10 580호 (p81~81)

손주연 자유기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