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문화캘린더|20050803~0809

테이프

테이프

테이프
고등학교 동창인 존과 빈스. 존은 전도유망하고 지적인 영화감독이 되고, 빈스는 마약판매상이 되어 10년 만에 다시 만난다. 두 사람은 학창 시절 이야기를 하다 빈스의 여자친구 에이미와 존 사이에 일어났던 일로 언쟁이 벌어지고, 빈스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존의 말을 테이프에 녹음한다. 진실 앞에서 드러나는 두 남자의 위선과 거짓을 ‘리얼타임’극으로 보여준다. 에단 호크와 우마 서먼이 주연한 동명 영화로 화제가 되었던 작품. 영화배우 유오성이 주인공을 맡고, 극단 한양레퍼토리의 최형인이 연출했다. 8월15일까지, 예술의 전당 자유소극장. 문의 02-764-6460.

주간동아 2005.08.09 497호 (p53~53)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