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전문의칼럼

라식수술 망설이는 중년노안과 아무 상관 없다

  • 김광범/ 인천 삼성안과 원장 www.samsunglasik.co.kr

라식수술 망설이는 중년노안과 아무 상관 없다

라식수술 망설이는 중년노안과 아무 상관 없다

노안이 있는 사람도 라식수술을 하면 근시를 교정할 수 있다.

얼마 전 불혹의 나이를 넘긴 주부가 라식수술(근시교정수술) 검사를 받으러 병원을 찾아왔다. 그러나 함께 온 남편은 영 마땅치가 않은 모양이었다.

진료실에 들어와서도 “그 나이에 무슨 라식수술을 받겠다는 것이냐”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낼 정도였다. 그러나 당사자는 “내 나이가 어때서 그러냐”며 남은 동안이라도 편하게 살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사실 아직까지는 이 남자와 같은 인식을 가진 사람이 더 많은 게 사실이다. 이들의 의견은 “이제 곧 노안이 올 텐데 뭐 하러 굳이 라식수술을 받느냐”는 것. 하지만 이는 노안에 대한 잘못된 상식에서 비롯된 ‘착각’이다.

흔히 사람들은 노안을 원시와 똑같은 증상으로 알고 있는데, 이는 잘못된 정보다. 원시와 노안이 모두 가까운 곳의 물체가 보이지 않아 돋보기를 껴야 한다는 점에서는 비슷하다. 하지만 원시는 눈의 구조나 굴절력 때문에 생기는 반면, 노안은 수정체의 탄력성이 감소돼 나타나는 일종의 노화현상이란 점에서 본질적으로 다르다.

보통 노안은 노화가 시작되는 40~45살이 되면 누구에게나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 노안이 발생하면 가까운 곳의 물체를 보기 위한 근거리 안경(돋보기)이 하나 더 필요해진다.



정상시력인 사람에게 노안이 오면 필요할 때만 돋보기를 쓰면 되지만, 문제는 근시시력을 가진 사람들이다. 근시에 노안이 겹치면 가까운 곳의 물체뿐 아니라 먼 곳의 물체도 잘 안 보이게 된다.

그래서 안경과 돋보기를 번갈아 껴야 하는데, 이런 번거로움을 겪을 필요 없이 돋보기 하나만 꼈다 벗었다 하면 되는 것이 근시교정수술, 즉 라식수술의 효과다.

한편 40대 이후 라식수술을 하는 환자들이 가장 많이 물어오는 질문은 ‘라식수술을 하면 노안이 빨리 오지 않느냐’, ‘백내장이 잘 생긴다고 하더라’다. 먼저 라식수술은 각막에 하는 수술이고, 노안은 동공 안쪽의 수정체가 조절능력을 잃어서 나타나는 노화현상으로, 이 둘은 연관성이 전혀 없다. 또 수술에 사용되는 레이저가 수정체의 혼탁을 일으키는 광선이 아닌 만큼 백내장과도 아무런 관계가 없다.

결국 앞의 40대 여성 환자는 자신의 의지대로 라식수술을 했다. 수술 일주일 후 병원을 다시 찾은 그녀는 수술에 대해 너무나 만족스러워했다. 이미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그때 그 환자의 환한 미소가 아직도 생생히 기억난다.
라식수술 망설이는 중년노안과 아무 상관 없다

김광범/ 인천 삼성안과 원장





주간동아 458호 (p75~75)

김광범/ 인천 삼성안과 원장 www.samsunglasik.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9

제 1299호

2021.07.2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