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뮤지컬 프로듀서 ‘교수님’ 되다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뮤지컬 프로듀서 ‘교수님’ 되다

뮤지컬 프로듀서 ‘교수님’  되다
“요새 외국의 대형 뮤지컬들이 잇따라 수입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잖아요. 우리 뮤지컬도 함께 발전하려면 한국적 상황에 맞는 인재들이 자라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지난해 창작 뮤지컬 ‘페퍼민트’를 제작, 히트시키며 잘나가는 뮤지컬 프로듀서로 부상한 이유리씨(38)가 올 3월부터 청강문화산업대학 공연산업계열 교수로 강단에 선다. 그는 1986년 극단 ‘연희단 거리패’의 창단 멤버로 공연계에 뛰어든 후 ‘태풍’ ‘눈물의 여왕’ ‘오구’ 등 창작 작품의 기획만 18년째 맡아왔다. 대중적인 감각과 예술성을 겸비한 프로듀서로 평가받아온 그가 갑자기 현장을 떠나 ‘교수님’이 되리라고 예상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

하지만 이씨는 “제대로 된 교육기관이 없어 학원을 마치고 현장에 뛰어드는 후배들을 볼 때마다 안타까웠다”며 “나처럼 현장에서 커리어를 쌓은 선배가 후배들과 함께 우리 고유의 콘텐츠를 개발하고 역량 있는 무대전문 배우, 스태프를 양성하는 것이 바로 지금 해야 할 일”이라고 설명했다.

뮤지컬 현장을 떠나는 게 아니냐는 물음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교직에 있으면서도 창작 뮤지컬을 계속 제작할 계획이다. 이씨는 현재 70년대 그룹 ‘산울림’의 노래를 바탕으로 한 뮤지컬을 준비 중이다. 올 9월에는 ‘페퍼민트’도 다시 극장에 올릴 계획.

“‘’페퍼민트’ 때 함께 작업했던 이두헌씨와 산울림의 노래를 모두 들었어요. 28곡 정도를 선별했는데 하나같이 독특하고 아름답습니다. ‘아바’의 노래를 기초로 만든 ‘맘마미아’처럼 멋진 뮤지컬을 만들 자신이 있어요. 우리 뮤지컬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었으면 합니다.”



주간동아 424호 (p93~93)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