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 포인트

허주의 선택… 昌인가, MJ인가

  • 김시관 기자 sk21@donga.com

허주의 선택… 昌인가, MJ인가

허주의 선택… 昌인가, MJ인가

민국당 김윤환 대표.

창당 전문가 윤원중 전 민국당 사무총장이 정몽준 의원 캠프에서 철수한 것은 상근 1주일째 되던 날이었다. 민국당과 정몽준 신당과의 무리한 통합 추진에 따른 내부 반발이 문제로 지적되지만 본질적인 문제는 얼굴을 ‘가려’ 쓰려는 정의원과 내부의 엄격한 선택기준 때문으로 보인다. 정몽준 캠프에 합류했다 철수한 민국당 한 당직자는 “그쪽에서 우리를 구정치인으로 분류,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한다. 버림을 받았다는 것이다.

문제는 허주(김윤환 민국당 대표의 아호)의 반응이다. 허주는 7월부터 ‘정몽준’ 대안론을 입에 달고 살았다. 정몽준 신당에 대한 의지가 워낙 강해 다른 준비는 한 것 같지가 않다. 이 때문인지 허주의 한 측근은 “다시 합류를 시도할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자존심을 구긴 허주 진영이 정의원측에 다시 손을 내밀기가 여간 쑥스러워 보이지 않는다. 허주 진영의 한 인사는 다른 흐름을 넌지시 흘린다. 한나라당 이회창 대통령후보와의 극적인 화해 가능성을 핵심으로 하는 이 흐름은 몇 가지 ‘팩트’가 받쳐주며 힘을 얻고 있다.

허주는 최근 대구 경북지역 기자들을 자택으로 불렀다. 만찬에 초대된 기자들은 “이대로 가면 이회창 후보가 되는 것 아니냐”는 과거와 다른 뉘앙스의 허주 발언을 접했다. 허주가 준비중인 자서전 출간을 연기했다는 말도 측근들을 통해 정치권에 알려졌다. 이후보의 인간적 배신을 응징하기 위해 내면의 한(恨)을 녹여 쓴 것이 자서전이다. 그런 자서전을 포기했다면 뭔가 사연이 있지 않겠느냐는 것. 민국당에서 탈당했던 한승수 의원의 한나라당 입당 또한 예사로워 보이지 않는다. 당은 떠났지만 정치적으로 허주와 절연한 것은 아니다. 입당 전 한의원은 정몽준 의원의 적극적인 구애를 받았지만 이를 물리쳤다. 선택의 순간, 한의원에게 조언을 한 인사 가운데 허주도 끼여 있었다. 반창연대를 깨기 위한 한나라당의 역포위 전략도 허주 주변을 파고든다. 먼저 허주가 10월 초 한나라당 고위당직자를 만난 것이 눈에 띈다. 이회창 후보의 한 특보는 “허주가 명예회복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주면 어떻겠느냐”고 말한다. 한나라당은 이후보의 포용력과 화합의 정치를 보여주는 테마를 대선의 전략으로 삼고 있다. 허주 영입은 그 상징적 조치로 언급된다. 그러나 정작 허주는 이런 지적을 “쓸데없는 얘기”로 치부한다. “갈 길은 많다”는 한 측근의 목소리도 같은 맥락이다.



주간동아 356호 (p16~17)

김시관 기자 sk21@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