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새로 나온 책들

‘진짜 일본 가짜 일본’ 外

‘진짜 일본 가짜 일본’ 外

‘일본 뒷골목 엿보기’ ‘열두겹 기모노의 속사정’ 등을 쓴 저자가 이번에는 일본문화의 저변을 훑었다. 몇 년 전까지 최고 인기를 누린 가수 아무로 나미에를 누르고 우타다 히카루가 등극한 진짜 이유는 유창한 영어실력 때문이었다는 사실은 일본인의 서구 콤플렉스를 보여준다. 일본을 통해 우리의 모습을 돌아보게 하는 책.

홍하상 지음/ 비전코리아 펴냄/ 327쪽/ 9000원

곤충의 사생활 엿보기

곤충은 어떻게 의사 표현을 하는가, 어디에 터를 잡고 살고, 어떤 계절에 나타나며 어떤 먹이를 먹고 어떻게 사랑하며 새끼를 키우는가. 이 책은 형태와 분류에 매달리는 백과사전식 곤충서가 아니다. 인간과 다름없이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곤충의 모습을 생생한 사진과 함께 담았다.

김정환 지음/ 당대 펴냄/ 254쪽/ 1만원



조선 사람들, 혜원의 그림 밖으로 걸어나오다

혜원은 주로 노는 것과 성(性)을 주제로 그렸는데 그림 속에 등장하는 사람들이 과연 누구일까라는 궁금증에서 이 책은 출발한다. 짝짓기에 열중한 개 한 쌍과 그것을 바라보는 과부의 눈을 통해 억압된 성을 이야기하고, 담장 아래서 한 남자가 여인을 안고 있고 다른 여인이 그 모습을 지켜보는 ‘월하미인’은 삼각관계의 팽팽한 긴장감을 드러낸다. 저자의 탁월한 해석과 상상력에 탄복하며 읽는 책.

강명관 지음/ 푸른역사/ 248쪽/ 1만5000원

스승의 길 주역의 길

현존하는 한국 주역의 대가 김석진 선생의 70년 학문의 길을 회고했다. 신학문에 목말라하는 그에게 할아버지는 ‘인기아취’(人棄我取) 즉 남이 버리는 것을 나는 취한다는 말로 ‘우리 것’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었다. 특히 1946년 스승 야산 선생 밑에서 보낸 13년은 자연과 인생의 이치를 깨닫는 소중한 기회였다고 술회한다.

김석진 지음/ 한길사 펴냄/ 508쪽/ 2만5000원

서재 결혼 시키기

독서의 필요성이 아니라 독서의 즐거움을 강조한 책. ‘아메리칸 스칼러’의 편집장인 저자가 결혼 5년 만에 비로소 남편의 책과 자신의 책을 섞기로 결정하는 과정을 담은 ‘책의 결혼’처럼 애서가들이 공감하는 이야기는 없을 것이다. 책 중독자가 책을 어떻게 사랑하는지 지적 즐거움에 동참할 수 있다.

앤 패디언 지음/ 정영목 옮김/ 223쪽/ 1만2000원

사랑한다는 것의 의미

‘열한번째 사과나무’의 작가가 세상을 아름답게 해주는 이야기들을 엮어 두 권의 책으로 펴냈다. ‘사랑한다는 것의 의미’는 동서양의 고전 중에서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뽑아 재구성한 것이고 ‘무소유의 행복’은 몇 푼 돈에 집착하는 인간의 모습을 돌아보게 하는 내용을 담았다. 잔잔한 감동과 때론 눈물까지 선사하는 책들이다.

이용범 지음/ 초당 펴냄/ 255쪽/ 8000원



주간동아 316호 (p91~9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