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과 묘한 인연... 신임 정희도 감찰1과장

[Who’s who] 文 정부 시절 한 감찰부장에 관한 비판 글 수차례 올려

  • 이한경 기자 hklee9@donga.com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과 묘한 인연... 신임 정희도 감찰1과장

한동훈 법무부 장관 취임 다음날(18일) 단행된 검찰 인사에서 상황이 뒤바뀐 두 인물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과 신임 정희도 감찰1과장이다. 당초 초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 임명이 유력했던 정희도 과장이 감찰1과장으로 임명되자, 검찰 안팎에서는 친문(親文) 인사로 분류되는 한동수 감찰부장을 견제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두 사람은 판사 출신인 한 감찰부장이 2019년 10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퇴임 마지막 날 청와대에 제청, 임명되면서 인연을 맺게 됐다. 당시 대검 감찰2과장이던 정 과장이 한 감찰부장을 직속상관으로 보좌하게 된 것이다. 그러다 2020년 1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취임 이후 이뤄진 인사에서 정 과장은 청주지검 형사1부장으로 전보됐다. 당시 정 과장은 본인 인사에 앞서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검 참모 8명 전원이 좌천되는 인사가 단행되자 “검찰총장을 허수아비로 만들기 위한 인사라는 생각이 든다”라는 글을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올려 비판한 바 있다.

매형은 김영록 전남도지사

검찰 내에서도 강성(强性)으로 불리는 정 과장은 이후 감찰2과장 시절 잠시 보좌한 한동수 부장에 대해 비판적 견해를 드러내왔다. 2020년 11월 정진웅 당시 광주지검 차장검사가 한동훈 당시 검사장 독직폭행 혐의로 기소되며 직무 배제를 추진하는 상황이 벌어지자 한 감찰부장은 “저는 반대 의견을 냈는데 반영되지 않았다”며 내부 의사 결정 과정을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이에 청주지검 부장검사였던 정 과장은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대검 감찰부장이라는 분이 감찰 업무 내용과 의사 결정 과정을 마구 공개해도 되는 거냐”며 비판했다.

또 지난해 9월 당시 김오수 검찰총장이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 진상 조사를 한 감찰부장에게 맡겼을 때도 정 과장은 또 다시 이프로스에 “한 부장은 여러 곳에서 ‘친정권 인사’라는 평가를 받는 사람인데 이런 분이 진상을 공정하고 진실하게 밝힐 수 있을까”라는 글을 올렸다. 12월에는 한 감찰부장이 페이스북에 “언론이 나를 친여·친정부 성향으로 매도하는데, 나는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공정하게 진실되게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고 밝히자, 정 과장은 “몇 달간 상사로 모셨던 경험과 이후 감찰부장님의 업무 처리 행태들에 근거해 정치적 편향과 불공정이 너무도 심한 분이라고 생각한다”는 글을 이프로스에 올려 반박했다.

1966년생으로 전북 출신인 정 과장은 전북대 사범대부설고와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1999년 사법시험에 합격했으며 2002년 전주지검 검사로 임관했다. 이후 대검 부패범죄특별수사단 부부장, 창원지검 특수부장,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장 등을 거친 특수통이다. 김영록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현 전남도지사가 매형이다.







주간동아 1340호

이한경 기자 hklee9@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51

제 1351호

.08.0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