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규홍의 포토 에세이

엄동설한에 더 싱그러운 푸름이여!

/숲/이/말/을/걸/다/

  • 고규홍 www.solsup.com

엄동설한에 더 싱그러운 푸름이여!

엄동설한에 더 싱그러운 푸름이여!
시작은 한 톨의 작은 씨앗이었다. 언 땅에 뿌리내린 씨앗은 눈 쌓인 흙을 뚫고 솟아올라 큰 나무로 자랐다. 홀로 서는 힘이 없어 줄기와 가지에서 나는 잔뿌리로 바위 절벽을 타고 오르는 덩굴식물 송악이다. 행여 생명의 끈을 놓칠세라 눈보라 치는 겨울에도 송악은 푸른 잎을 떨어뜨리지 않고 한 줌 햇살로 양분을 짓는다. 바위에 바짝 기댄 근육질의 줄기, 15m가 넘는 절벽을 보듬어 안은 잎이 모두 한 톨의 씨앗에서 시작됐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 겨울 깊어도 푸름을 잃지 않는 나무의 생명력.

★ 숲과 길 ★

이름 고창 삼인리 송악

종목 천연기념물 제367호

위치 전북 고창군 아산면 삼인리 산17-1(선운사 입구)



주간동아 2011.01.24 772호 (p68~69)

고규홍 www.solsu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