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조선의 당찬 여인, 허난설헌의 삶 되살리다

‘사라진 편지’로 여성동아 장편소설 공모 당선 류지용 씨

  •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조선의 당찬 여인, 허난설헌의 삶 되살리다

조선의 당찬 여인, 허난설헌의 삶 되살리다
“허난설헌은 시혼(詩魂)을 지닌 천재 시인이자, 통념에 흔들리지 않고 자신만의 생각을 고집한 당찬 여성이었어요.”

소설 ‘사라진 편지’로 제42회 여성동아 장편소설 공모에 당선된 류지용(42) 씨는 역사 속 허난설헌의 삶을 종이 위에 되살렸다. 허난설헌은 조선 중기 시인이자 허균의 누이로 유명하다. 사랑하지 않는 남성과 결혼해 두 아이를 일찍 잃고 시적 재능도 펼치지 못하는 등 불행한 삶을 살다 27세 젊은 나이로 한 많은 생을 마감했다. 허난설헌은 “조선 땅에서 여성으로, 그것도 김성립의 아내로 태어난 것이 내가 품은 세 가지 한”이라는 말을 남겼다.

류씨의 소설에서 허난설헌은 당시 여성들과 달리 당당히 시호를 갖겠다고 주장하고, 남장을 하고 허균과 시모임에 나가기도 한다. 그곳에서 만난 왕견과 시문을 주고받으며 운명의 사랑을 나눈다. 소설 속 이야기의 대부분은 작가가 상상해낸 허구다. 류씨는 허난설헌을 통해 당시 사회 통념으로 보면 부덕한 여성이지만 편견에 굴복하지 않고 자신의 주장을 펼친 당찬 여성을 그리고자 했다.

“옛날이야기지만 아직까지도 우리가 고민하는 문제를 담았습니다. 사회의 편견이 억누르지만 그에 굴복하지 않고 싸우는 사람은 지금 이 사회에도 있으니까요.”

그리움, 아름다움을 노래하는 대다수 여류시인과 달리 허난설헌은 시에 도가 사상을 담은 것도 매력이다. 또한 자신은 사대부의 적자이면서도 서자의 아픔을 이해해 소설 ‘홍길동전’을 쓴 동생 허균, 남매의 천재적 재능을 발견해 훌륭한 작가로 기른 스승 이달 등 흥미로운 주변인물도 소설 쓰기에 즐거움을 보탰다.



류씨는 고려대 독문과를 졸업, 동대학원 국문과에서 현대소설을 전공한 뒤 고려대에서 글쓰기 및 표현 강좌인 ‘사고와 표현’을 강의하고 있다. 강의와 가정생활을 병행하며 소설을 쓰기는 쉽지 않았지만 가족의 배려가 있기에 가능했다.

“제가 집에서 글 쓸 때는 ‘내가 없다고 생각하고, 말도 걸지 말라’고 해요. 그런 요구에도 묵묵히 따라주는 가족에게 감사할 뿐이죠.”

특히 딸(14)과 아들(10), 두 아이를 낳고 기르는 동안 스스로 문학이 더욱 깊어지는 것을 느꼈다.

“처음엔 알아들을 수 없던 아이의 옹알이를 읽으며 사람을 이해하는 눈이 생겼고, 그러면서 마음을 읽고 표현하는 능력이 생긴 것 같아요.”

류씨는 글쓰기를 ‘숭고한 작업’이라고 생각한다. 학생들에게 강의를 할 때도 “글은 일종의 수양이니 넓은 시야와 고운 마음으로 한 단어, 한 문장을 쓰라”고 가르친다. 류씨가 생각하는 좋은 글이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고, 작가의 행동과 일치하는 글이다.

“저 역시 글의 소중함을 아는 사람이기에 허난설헌의 삶을 상상하는 게 어렵지 않았어요.”

글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내내 수줍은 소녀처럼 설레는 표정을 짓는 류씨. 그는 아직도 아이의 첫 옹알이를 듣는 엄마처럼, 한 단어 한 단어에 조심스럽게 눈 맞추고 고결한 숨결을 느끼며 글을 쓴다.

“죽을 때까지 공부하고 배우며, 내 존재의 이유를 찾는 구도자로서의 삶을 살고 싶습니다.”



주간동아 2010.05.10 736호 (p92~92)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