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私·記·충·천

한 손에는 ‘아이폰’ 한 손에는 ‘논어’

  • 이설 기자 snow@donga.com

한 손에는 ‘아이폰’ 한 손에는 ‘논어’

“우산 없으시죠? 사은품으로 받은 건데 이거 쓰세요. 저희 학교 손님이신 것 같아서요.”

3월5일 밤 10시 서울 종로구 혜화동 성균관대 캠퍼스. 취재를 마치고 나오니 눈바람에 눈앞이 흐렸습니다. 덜렁대느라 우산도 사무실에 놓고 온 상황. 어둠 속에서 발만 동동 굴렀습니다. 그런 와중에 만난 ‘훈남’의 호의는 마른땅에 단비 같았습니다. ‘사은품’을 강조한 대목에서 드러난 마음 씀씀이가 특히 감동적이었습니다. 성균관대 유학대학원 신입생이라는 그는 “강의실에서 취재하는 모습을 보고 손님인 줄 알았다”고 말했습니다.

유학에 대한 궁금증도 해소할 겸 전철역까지 가는 학교버스에 나란히 올랐습니다. 몇 차례 질문이 오가던 중 알아낸 그의 정체는 의외였습니다. 공대를 나와 낮에는 정보기술(IT) 관련 기업에서 일하는 동갑내기 IT맨. 이어지는 설명은 더 흥미로웠습니다.

“유학을 공부하는 이유는 저희 충렬공 할아버지의 영향이 가장 커요. 아버지는 충렬공 13대 종손이고 저는 차종손인데, 충렬공 할아버지의 정신을 이어받아 저도 가학으로 공부하는 거예요.”

그는 ‘종손’ ‘차종손’ ‘가학’ 등 서울에 사는 IT맨과는 어울리지 않는 단어들을 쏟아냈습니다. “아내와 함께 교회에 다니면서 유학도 공부하고 있다. 유학은 고루하고 재미없는 학문이 아니라는 점을 알려달라”는 당부도 수차례 거듭했습니다.



한 손에는 ‘아이폰’ 한 손에는 ‘논어’
중학생 시절 족보를 따져 묻는 선생님이 계셨습니다. 질문에 멍한 얼굴을 하거나 똑 부러지는 대답을 못하면 다짜고짜 화부터 내셨죠. 그때는 “족보로 차별하는 이상한 수학”이라고 수군댔지만, 선생님은 속으로 이렇게 혀를 찼을지도 모릅니다. “부모를 모르고, 조부를 모르고 너를 알 것 같으냐, 쯧쯧.”

지난 며칠 귀동냥한 유학의 핵심은 ‘인(仁)’이고, ‘인’은 ‘효(孝)’에서 출발합니다. ‘너와 나의 마음이 하나’라는 인의 가치는 부모의 마음을 살뜰하게 보살피는 데서 시작한다는 거죠. 멋진 유학 청년 덕분에 새삼 ‘효’를 생각해봅니다.



주간동아 728호 (p14~14)

이설 기자 snow@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3

제 1293호

2021.06.11

홈술로 늘어난 와인병, 재활용 골칫덩이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