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중국 동포들의 벗 ‘가리봉 소식통’

  • 이나리 기자

중국 동포들의 벗 ‘가리봉 소식통’

중국 동포들의 벗 ‘가리봉 소식통’
서울 가리봉동은 중국 동포들의 집산지다. 숙소부터 식당, 여행사에 직업소개소까지 중국 동포들을 위한 최소한의 사회 인프라가 형성돼 있는 곳이기도 하다. ‘중국동포타운신문’이라는 무가지도 있다. 김용필(35) 편집국장은 이 신문의 대표이자 발행인, 유일한 기자이자 영업사원이기도 하다.

“1999년 잡지사 기자로 일하던 중 서울조선족교회에서 발행하는 동북아신문 자원봉사자가 됐습니다. 2002년부터는 상근을 했고요. 중국 동포 사회의 면면, 생활상과 아픔, 꼭 필요한 것들에 대해 알게 됐죠.”

동포들을 위해 헌신적으로 일했지만 회의도 적지 않았다. “동포들이 기대만큼 따라주지 않을 때, 필요한 순간만 찾고 정작 문제가 해결되면 나 몰라라 할 때 적지 않은 좌절감을 느꼈죠.”

2003년 신문 일을 그만두고 장고에 들어갔다. 결론은 다시 ‘동포 속으로’. 자신처럼 동포 사회를 잘 아는 사람이 나서 ‘조선족타운’과 가리봉 지역민 사이의 가교 구실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해 8월 신문을 창간했습니다. 매주 A3용지 한 장에 동포 소식이나 법률 상식 등을 실어 무료로 배포했죠. 지금처럼 격주간 타블로이드 8면 체제로 전환한 건 지난해 말부터입니다.”

가리봉 지역엔 중국 동포들을 등쳐 먹고 사는 각종 브로커들이 넘친다. 김 국장은 “임금 체불을 해결해주곤 급여의 50%를 떼가버리는 식”이라며 “동포들에게 최소한의 비용으로 좋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싶다”고 했다. “그를 위해 재한조선족유학생네트워크, 가리봉상인연합회, 직업안내상담소 등과 ‘중국동포타운센터’라는 지역 네트워크를 만들고 있습니다. 지역사회에서 먼저 이들을 인정하고 받아들일 수 있어야 타 지역 주민, 정치인들도 비로소 동포들을 한 식구로 여기게 되겠죠.”



주간동아 2005.11.22 511호 (p94~94)

이나리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