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주일의 국제 인물|프랑스 새 내무장관 ‘사르코지’

추진력 강한 지도자 … 차기 대권주자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추진력 강한 지도자 … 차기 대권주자

시라크 프랑스 대통령은 정적(政敵)의 인기를 등에 업고 난국을 헤쳐나가는 데 성공할까.

6월1일 시라크 대통령은 ‘유럽헌법 부결’ 사태 수습을 위한 내각 개편을 단행했다. 자신의 측근 도미니크 드 빌팽 내무장관을 신임 총리로 임명하고, 내무장관 자리에 정적 사르코지 집권 대중운동연합 총재를 임명했다. 민심 수습을 위한 고육책으로 분석된다. 이로써 사르코지는 총재직과 내각의 2인자 자리를 겸함으로써 2007년 대선 경쟁을 위한 튼튼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그는 이미 내무장관과 재무장관을 한 차례씩 연임하며 대중적 인기를 얻은 바 있다(주간동아 464호 참조).

사르코지는 변호사 출신으로, 28세 때 파리 인근의 뇌이 쉬르 센 시장에 선출되면서부터 본격적으로 정치 지도자의 길을 걷었다. 지난해 시라크에게서 ‘당과 내각 중 하나만 택하라’며 견제받자 재무장관직에서 사퇴했다. 그리고 같은 해 11월, 84%의 높은 지지율을 얻으며 화려하게 집권 여당의 총재로 등극했다. 프랑스 국민들에게서 ‘추진력 강한 박력 있는 지도자’라는 평가를 받는 인물.



주간동아 2005.06.14 489호 (p12~12)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0

제 1240호

2020.05.22

“정의연이 할머니들 대변한다 생각했던 내가 순진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