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문화광장 | 서울무대에 선 강수진

‘강철 나비’의 화려한 날갯짓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강철 나비’의 화려한 날갯짓

‘강철 나비’의 화려한 날갯짓

세종문화회관에서 공연한 ‘오네긴’의 한 장면.

“역시 강수진!”

10월26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은 찬탄과 박수로 가득 찼다. 독일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의 ‘오네긴’이 끝난 시간은 오후 10시40분. 그러나 누구 하나 자리를 뜨지 않았다. 거듭되는 커튼콜과 기립박수가 프리마 발레리나 강수진과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에 쏟아졌다. 첫사랑에 빠진 ‘소녀’에서부터 실연의 아픔을 넘어선 성숙한 ‘여인’까지, 주인공 ‘타티아나’의 드라마틱한 삶을 전신으로 표현해낸 강수진의 연기는 ‘세계 최고의 발레리나’라는 수식어가 부끄럽지 않을 만큼 압도적이었다.

발레를 잘 모르는 이라도 ‘강수진’이라는 이름은 알 정도로 그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발레리나다. 10여년 전부터 ‘한국을 대표하는 발레리나’의 첫 자리는 늘 그가 차지해왔다. 하지만 그게 전부가 아니다. 강수진의 진가를 알기 위해서는 유럽에 가야 한다. 그곳에서 강수진은 세계 5대 발레단의 하나로 꼽히는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의 프리마 발레리나이며, 1999년 4월 발레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브누아 드 라 당스’ 여성무용가상을 받은 대스타이기 때문이다. 슈투트가르트 거리를 돌아다니는 버스 옆면에는 강수진의 사진이 붙어 있고, 그의 이름을 딴 난(蘭) 품종도 있다. 세계 유수의 안무가들이 오직 강수진을 염두에 두고 작품을 쓴다. ‘한국을 대표하는’ 혹은 ‘동양인’이라는 수식어 없이도 그는 이미 세계 최고의 발레리나다.

‘강철 나비’의 화려한 날갯짓
전형적인 ‘서양 예술’인 발레 분야에서 동양인이라는 핸디캡을 가진 강수진이 이만큼 성공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시련이 있었을까. 82년 15세의 나이로 모나코 왕립 발레학교에 유학한 후 지금껏 강수진의 삶은 시련과 극복, 도전과 성공의 연속이었다.

그가 겪은 가장 최근의 시련은 부상으로 인한 긴 공백이다. ‘브누아 드 라 당스’를 받고 명실상부한 세계 정상으로 부상하던 99년, 왼쪽 다리 정강이뼈에 치명적인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이다. 걸을 수 없을 만큼 심한 통증으로 병원을 찾았을 때 의사는 “어떻게 이 지경이 될 때까지 다리를 방치했느냐. 차라리 부러졌다면 회복이 빨랐을 텐데 다리에 금이 간 채 너무 오래 사용했기 때문에 최악의 상태가 됐다. 뼈가 완전히 붙을 때까지 무조건 쉬어야 한다”는 최후 통첩을 내렸다. 이미 5년 넘게 통증을 참으며 춤을 추었던 강수진으로서는 더 이상 욕심을 부릴 수 없었다. 그때부터 15개월 동안 그는 미래를 알 수 없는 기나긴 휴식에 들어가야 했다.



다시 춤을 출 수 있을지, 무대에 오를 수 있을지조차 불확실한 암흑의 시간을 넘어 그를 다시 일으켜 세운 것은 이제 웬만한 사람들은 모두 다 알고 있는 그의 발이다. 마디마디 굳은살이 박히고 뒤틀린 강수진의 두 발. 그의 말처럼 ‘점점 피카소의 그림처럼’ 기기묘묘한 모양새로 변해가고 있는 그 발은 강수진이 연습에 쏟은 땀과 눈물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증거물이다.

‘강철 나비’의 화려한 날갯짓
일반인은 잘 모르겠지만 토슈즈 안에는 나뭇조각이 덧대어져 있어 무용수들이 곧게 설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하지만 발레리나가 하늘 높이 날아 올랐다 다시 무대 위에 내려서는 순간 그의 발은 나뭇조각에 짓이겨져 짓무르고 피가 흐르게 된다. 상처에서 흐르는 피와 고름은 공기가 통하지 않는 토슈즈 안에서 강력한 접착제가 되어 토슈즈를 벗을 때마다 생살을 떼어내는 고통을 준다고 한다. 한 해 토슈즈를 250켤레나 사용할 만큼 연습벌레로 소문난 강수진의 발이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발’이 된 것은 이 지난한 과정 때문이다. 슈투트가르트 발레단 초기, 남들은 2~3주에 걸쳐 신을 토슈즈 네 켤레를 단 하루 만에 갈아 신은 적도 있었다는 강수진이 재기를 위해 얼마나 많이 뛰어 오르고, 토슈즈를 갈아 신었을지 짐작하기는 어렵지 않다.

‘강철 나비’의 화려한 날갯짓

남편 툰치와 결혼한 직후 행복의 키스를 나누는 모습.

“사람들은 발레리나에 대한 환상이 있지요. 우아하고 세련된 삶을 살 것이라는. 하지만 실상 발레리나의 삶은 무척 단조롭습니다. 연습하고, 밥 먹고, 잠 자고, 다시 연습하는 거죠.”

이런 그의 곁을 늘 든든히 지켜주는 것은 같은 발레단 출신의 남편 툰치 소크멘이다. 지금은 은퇴해 강수진의 매니저 일을 보고 있는 소크멘은 요리를 즐기고, 강수진의 일거수 일투족을 꼼꼼히 챙긴다. 발레밖에 모르던 강수진의 삶은 그를 통해 좀더 여유 있고, 행복해졌다.

이제 강수진은 나이로 보나 경력으로 보나 한국인 발레리나들 가운데 최고참이 됐다. 많은 발레리나들이 ‘제2의 강수진’을 꿈꾸며 외국 행 비행기에 오른다. 강수진은 이들을 위해, 그리고 더 많은 팬들을 위해 최근 동아일보에서 자신의 발레 인생과 삶을 담은 ‘당신의 발에 입맞추고 싶습니다’라는 책을 펴냈다.

‘강철 나비’의 화려한 날갯짓
책 안에는 그의 오늘을 만든 노하우와 갖가지 사진들이 강수진을 바로 곁에서 지켜본 무용평론가 장광열씨의 글을 통해 기록돼 있다. 숱하게 포기를 생각했던 유학 생활, 길고 길었던 군무 발레리나 시절, 그리고 마침내 찾아온 성공. 어떤 발레보다도 드라마틱한 삶이 강수진이 직접 설명한 풍부한 사진과 함께 눈앞에 펼쳐진다. 명불허전. 책 안에 담긴 강수진의 역사는, 바로 강수진의 오늘을 만든 모든 것이었다.







▶ 약 력 ◀

·생년월일 1967년 4월24일

·키·몸무게 167cm·49kg

·1979년 선화예술중학교 입학, 발레 시작

·1982년 모나코 왕립 발레학교 유학

·1985년 스위스 로잔콩쿠르 동양인 최초 1위 입상

·1986년 세계 5대 발레단인 독일 슈투트가르트발레단 최연소 입단

·1987년 ‘잠자는 숲속의 공주’의 요정 역으로 데뷔

·1999년 브누아 드 라 당스(Benois de la Dance) 최고 여성무용가상 수상




주간동아 459호 (p80~81)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