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엄앵란 헤어스타일 예쁘죠”

“엄앵란 헤어스타일 예쁘죠”

“엄앵란 헤어스타일 예쁘죠”
38년 전, 그러니까 1963년 태어나서 처음으로 갈래머리를 자르고 당시 유행하던 머리를 하고서 찍은 사진이다.

위부터 본인, 사촌언니 이정자, 친구 유명순이다.

우리는 남들이 부러워할 만큼 늘 붙어 다녔다.

지금이야 너무나 흔한 게 사진관이지만 그때는 시내(경기도 양평)에 한두 곳밖에 없었다. 지금은 중앙사진관으로 간판을 바꿔 단 서울사진관에서 우리 셋은 한껏 멋을 부리고 젊은 날을 기념하기 위해 사진을 찍었다.

지금은 촌스러워 보이는 이 헤어스타일도 당시 최고의 여배우 엄앵란씨를 따라한 것이고, 의상도 사진을 찍기 위해 예쁘고 멋있는 외출복으로 골라 입었다.



이제 환갑을 바라보는 나이에 젊었을 적 사진을 보니 그때의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처녀 때 찍은 사진이라곤 이것뿐이다. 빛 바랜 이 사진 한 장이 나의 젊은 시절 모습의 전부가 돼버린 지금, 다시 한번 그때의 삼총사들이 뭉쳐 추억을 되새기고 싶다. 그 시절의 모습과는 많이 달라졌겠지만 마음만은 그대로이리라



주간동아 2001.04.12 279호 (p98~98)

  • 이구자/ 57·경기도 여주군 대신면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