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저자|‘미술과 문학의 만남’ 이가림

“프랑스의 치열한 예술혼 함께 느껴보세요”

“프랑스의 치열한 예술혼 함께 느껴보세요”

“그림에 한눈팔기 좋아하는 한 프랑스 문학도.” 이가림 교수(57·인하대 불문학)는 스스로를 이렇게 표현했다. 저서 ‘미술과 문학의 만남’(월간미술)에 대해서는 “프랑스 문학도의 화가와 작가, 시인들에 대한 열렬한 교감의 고백록”이라 했다. 이교수는 유년시절부터 그림 그리기를 꽤나 좋아했다. 하지만 불문학을 전공하던 시절 대학신문 삽화 그리기를 끝으로 그림과의 인연은 점점 멀어지는 듯했다. 그러다 프랑스 루앙대학에서 문학과 회화의 관계를 연구하던 지도교수의 영향으로 그는 다시 그림과 만났다.

“프랑스의 예술 풍토 자체가 장르를 초월한 넘나들기다. 시인이나 작가 중 그림에 대한 책을 한두 권 정도 남기지 않은 사람이 없을 정도고, 우리에게 시인으로 알려진 보들레르는 원래 미술평론으로 데뷔했다. 거꾸로 피카소는 시집을 낸 적이 있다.”

그는 유학시절 머리가 아플 때면 미술관과 박물관을 휴식처로 삼았다. 루브르 박물관이나 오르세 미술관은 물론이고 니스의 샤갈 미술관, 스페인 프라도, 바르셀로나의 피카소 미술관까지 원정을 다니며 그림을 감상했다. 그리고 자신의 전공인 프랑스 문학을 좀더 온전하게, 더욱더 깊이 읽기 위해 미술을 공부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프랑스 예술은 중세에서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시인`-`작가와 미술가가 장르의 칸막이를 뛰어넘는 행복한 정신적 교감을 나누었기 때문이다. 그가 ‘문학 속의 그림’ ‘그림 속의 문학’을 추적하다 나온 결과물이 ‘미술과 문학의 만남’이다. 이 책에는 18명의 미술가와 18명의 문학가가 시공을 넘나들며 교유한 사상과 우정, 치열한 예술혼이 담겨 있다. 모딜리아니와 콕토, 브라크와 아폴리네르, 피카소와 엘뤼아르 등이 보여준 뜨거운 연대에 대해 이교수는 “부럽다”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주간동아 2000.08.17 247호 (p90~9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