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포인트

캐나다 “담뱃갑에 병든 인체 장기 사진 넣는다”

캐나다 “담뱃갑에 병든 인체 장기 사진 넣는다”

캐나다 “담뱃갑에 병든 인체 장기 사진 넣는다”
담배연기에 찌든 시커먼 폐의 사진이 든 담뱃갑에서 담배를 꺼내 피우는 애연가의 기분은 어떨까. 머지 않아 캐나다 애연가들은 이런 기분을 알게 될 것 같다.

캐나다의 앨런 록 보건장관은 흡연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담뱃갑 표지에 병든 인체 장기의 사진을 넣을 계획이라고 최근 밝혔다. 병든 심장과 뇌, 암에 걸린 폐, 입술 등을 촬영한 컬러사진을 담뱃갑 앞면과 뒷면에 넣는다는 것. 또 흡연과 남성 발기부전증의 상관성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흐물거리는 담배를 찍은 사진 등 모두 16종의 사진을 게재 대상으로 채택했다.

보건당국은 이런 ‘극약처방’이 흡연자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쳐 흡연인구를 줄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담배는 시중에서 판매되는 상품 중 사용자 2명당 1명을 조기 사망케 하는 유일한 상품이란 것이 보건당국의 설명.

이에 대해 캐나다 담배업계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업계측은 “담뱃갑에 병든 장기의 사진을 넣는 것은 합법성 문제에 저촉된다”고 맞섰다. 또 기술적으로도 이런 담뱃갑을 인쇄하는 것이 캐나다에서는 어렵다는 주장이다.

따라서 담뱃갑에 병든 인체장기 사진을 넣는 방안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캐나다 정부가 담배업계와 법정 소송의 과정을 거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록 장관은 늦어도 올 연말까지는 장기 사진 게재 방안이 의회를 통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주간동아 2000.02.03 220호 (p84~84)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