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침묵하는 다수’ 2030, 李-尹 승부 가른다 [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가상화폐 과세 유예·피선거권 하향 약속하며 구애 나서

  •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

‘침묵하는 다수’ 2030, 李-尹 승부 가른다 [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가 11월 16일 서울 서대문구 청년문화공간 신촌 파랑고래에서 열린 청소년·청년 기후환경활동가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1월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청년의날 행사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가 11월 16일 서울 서대문구 청년문화공간 신촌 파랑고래에서 열린 청소년·청년 기후환경활동가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1월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청년의날 행사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뉴스1]

지난해 4월 총선 당시 18~39세 유권자는 1494만여 명이었다. 전체 유권자 4396만여 명 중 약 34%를 차지했다. 10대(18~19세)는 115만여 명, 20대는 680만여 명, 30대는 699만여 명이었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젊은층에서 지지율이 낮게 나타나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전국 유권자 1009명을 대상으로 11월 12일부터 이틀간 조사해 14일 발표한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에서 만 18~29세 지지율의 경우 이 후보는 17.8%, 윤 후보는 27.1%로 집계됐다(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p.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두 후보의 평균 지지율(이 후보 32.4%·윤 후보 45.6%)보다 낮게 나타난 것으로 30대는 이 후보 28.2%, 윤 후보 45.4%로 나왔다.

만 18~29세에서 지지 후보가 없다고 답변했거나 잘 모른다고 응답한 경우가 25.2%에 달했다. 전 세대 중 가장 높은 비율을 보인 것으로 30대도 두 번째로 높은 9.1%를 나타냈다.

지지하는 후보를 바꿀 의향도 강하게 나타났다. 18~29세는 ‘바꿀 수도 있다’는 답변이 37%에 달했고, 30대는 28.7%를 기록했다.



MZ세대가 대선 승부 가른다

2030세대는 아직 어느 후보에게도 마음을 열지 않고 있다. 통상적으로 젊은 세대는 ‘진보’를 선택한다는 인식이 있었지만 이제는 민주당 후보를 더 이상 적극 지지하지 않은 모습이고, 그렇다고 해서 국민의힘 후보도 적극 지지하지 않는 형국이다. 청년층 표심이 여야 대선 후보 중 누구에게도 쏠리지 않고 침묵하는 상태로 남아 있는 셈이다.

젊은층 표심은 유동성이 크기 때문에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섣부르게 예측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두 후보에게 청년층은 지지 기반이 취약한 세대다.

이와 관련해 정치권 안팎에선 MZ세대(밀레니얼+Z세대)로 통칭되는 2030세대 표심이 이번 대선의 승부를 가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자신의 비호감도를 극복하고 청년층의 마음을 얻은 후보가 내년 3월 승자가 될 것이란 얘기다.

실제 이번 대선에서는 어느 때보다 청년층 표심을 겨냥한 진검승부가 펼쳐지고 있다. 이 후보는 가상화폐 과세 1년 유예 등 청년맞춤형 공약을 제시했고, 윤 후보는 청년의 정치 참여 확대를 강조하며 대통령 피선거권 연령 하향 조정 등을 약속했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후보들은 청년층의 마음을 얻기 위해 구애에 나서고 있다. 정치권에선 젊은 세대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청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어젠다를 제시한 후보가 내년 대선에서 선택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주간동아 1315호 (p20~20)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12.03

위기의 롯데, 절대로 잘리지 않는 기업은 옛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