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우리 회사를 Z세대에게 제대로 어필하는 방법

[김상하의 이게 뭐Z?]

  • 김상하 채널A 경영전략실 X-스페이스팀장

우리 회사를 Z세대에게 제대로 어필하는 방법

※검색창에 ‘요즘 유행’이라고 입력하면 연관 검색어로 ‘요즘 유행하는 패션’ ‘요즘 유행하는 머리’ ‘요즘 유행하는 말’이 주르륵 나온다. 과연 이 검색창에서 진짜 유행을 찾을 수 있을까. 범위는 넓고 단순히 공부한다고 정답을 알 수 있는 것도 아닌 Z세대의 ‘찐’ 트렌드를 1997년생이 알잘딱깔센(알아서 잘 딱 깔끔하고 센스 있게)하게 알려준다.

네카라쿠배당토. 취준생이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는 마법의 단어일 테다. 네카라쿠배당토는 네이버, 카카오, 라인, 쿠팡, 배달의민족, 당근마켓, 토스를 지칭하는 말이다. 요즘 들어가고 싶은 회사 순위를 고3 때 대학 이름을 외우는 것처럼 모아서 이렇게 부른다. 보통 개발자 대상이라지만 문과 출신 학생들에게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가고 싶은 회사, 힙한 회사의 기준은 사람마다 다르지만 저기 언급된 7개사는 “오? 가고 싶을 수 있지”라는 생각이 든다. 그럼 그 ‘가고 싶어지는’ 힙한 이미지는 도대체 어떻게 만드는 걸까. 이제는 “우리 회사가 워라밸도 좋고, 복지도 좋고” 같은 말로 설명한다고 다가 아니다. 은근슬쩍 우리 회사가 힙하고 좋다는 것을 취업하려는 Z세대에게 보여줘야 한다. 이 때문에 미디어와 영상을 활용해 새로운 모습을 Z세대에게 어필하는 기업도 늘었다.


#맥주 주워준 사람을 찾습니다

공개수배 광고로 기업 이미지를 개선한 오비맥주. [카스 유튜브 캡처]

공개수배 광고로 기업 이미지를 개선한 오비맥주. [카스 유튜브 캡처]

얼마 전 맥주를 운송하는 트럭에서 맥주 2000병이 쏟아져 씁쓸한 표정으로 깨진 병들을 줍고 청소하던 운송기사를 도와 사람들이 함께 현장을 정리하는 영상이 화제였다. 이 영상을 본 회사는 도와준 시민들을 찾고 싶다며 ‘공개수배’ 광고를 만들었다. 이 영상은 다시 한 번 화제가 됐고 Z세대가 자주 쓰는 각종 커뮤니티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많이 보였다. 오비맥주가 만든 동영상의 댓글에는 “오비맥주가 다시 보인다”는 말이 많았다. 감사함을 표현하기 위해 만든 영상 하나가 기업 이미지까지 바꿔놓을 수 있다.

과거 맘스터치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다. 한 고객이 배달의민족 애플리케이션에 “싸이버거 안에 닭다리살 패티가 다른 지점에 비해 얇다”는 글을 남겼다. 가게 사장은 가끔 그런 물량이 들어올 때가 있어 본사에 클레임을 넣었다고 했고, 본사는 그 후기를 남긴 ‘맛둥이는 나다’ 고객을 찾아 100만 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하겠다며 사람 찾기 이벤트를 진행했다. 당시에도 사람들이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맘스터치”라는 후기를 많이 남겼고, 기업에 대해 굉장히 좋은 인상을 남긴 이벤트라는 평을 들었다.



#궁금하지 않은 것을 궁금해하도록 자극한다

토스에서 만든 다큐멘터리 ‘미식경제학’. [토스 유튜브 캡처]

토스에서 만든 다큐멘터리 ‘미식경제학’. [토스 유튜브 캡처]

필자가 매번 유심히 들여다보는 회사가 토스다. 토스는 필자 같은 Z세대 사이에서도 ‘열정 있고 열심히 하는 사람들이 모여 있어 자기를 발전하게 하는 회사’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그래서인지 항상 그들이 만드는 광고 하나하나에 눈길이 가고 관심이 가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싶다.

과거 토스에서 만든 광고 중 지금도 기억에 남는 것이 돈의 이동에 자유를 준다는 내용으로 스포츠카에 신사임당, 세종대왕 등 지폐에 나오는 위인들을 태우고 달리는 영상이었다. 최근 토스가 유튜브에 올리기 시작한 영상을 보면 ‘진짜 궁금하지 않았던 것도 궁금하게 만드는 회사’라는 말이 적합하다는 생각이 든다. 음식 너머의 미식 관련 경제 이야기를 다루는 ‘미식경제학’이라는 익스플레인 다큐를 찍었는데, 기업에서 브랜드 관련 영상을 찍으면 보통 웹예능이나 웹드라마에 PPL(간접광고)을 넣거나 기업 상품으로 이야기를 이어갔을 테지만 토스는 다큐를 찍었다는 게 신박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보통 익스플레인 다큐는 방송국 기자나 그 분야 전문가를 스피커로 해 이야기를 진행한다. 하지만 토스는 주제가 미식이다 보니 미식 전문가이자 미식 경영을 하는 이를 스피커로 내세워 경제 전문가가 나올 것이라는 예상을 벗어났다. 토스 오리지널이라는 문구가 더 돋보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최근 고급 식문화가 유행하면서 내추럴 와인이나 오마카세 등 먹는 것에 돈을 아끼지 않는 Z세대 문화까지 완벽하게 타깃팅해 제대로 기업을 보여준 영상이라고 생각한다. 맞춤에 맞춤을 더한 토스의 전략이 담겨 있다.

#이게 맥주 광고야, 여행 광고야

아시아나가 만든 레트로 감성의 호피라거 영상. [아시아나 유튜브 캡처]

아시아나가 만든 레트로 감성의 호피라거 영상. [아시아나 유튜브 캡처]

아시아나 하면 대부분 여행, 비행기라는 키워드를 떠올릴 테다. 하지만 아시아나는 기존 행보와 달리 아시아나 호피라거라는 맥주를 출시했다. 맥주를 출시한 것만으로도 “아시아나가 왜 맥주를?”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그걸 홍보하려고 만든 영상이 진짜 영혼을 갈아 넣은 것 같은 퀄리티라서 더 화제다.

지브리 느낌의 애니메이션으로 레트로한 감성을 담았는데, 아시아나가 말하고자 하는 ‘여행과 맥주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다루기에 적합한 수단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여행 가서 맥주를 찾는 사람이 많은 만큼 집은 물론, 여행지에서도 맥주를 마시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맥주도 마시고 싶고 여행도 가고 싶게 자극하는 내용이라, 이 영상으로 아시아나는 도대체 몇 마리 토끼를 잡은 걸까 싶었다. 최근 해외로 나가고자 하는 이들을 다시 한 번 자극해 기업 이미지를 머릿속에 각인시키는 것 같다. 고객이 뭘 원하고 뭘 좋아하는지를 알아야만 만들 수 있는 동영상이 바로 아시아나 호피라거 영상이다.





주간동아 1351호 (p58~60)

김상하 채널A 경영전략실 X-스페이스팀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6

제 1366호

2022.11.25

2차전지 소재 선제적 투자로 대박 난 포스코케미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