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589

2007.06.12

1차산업 살리기 ‘제2 새마을운동’ 시작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입력2007-06-07 17:31: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1차산업 살리기 ‘제2 새마을운동’ 시작
    정근모 명지대 총장(사진 왼쪽)은 최근 ‘첨단 농축수산 생명과학기술지원연구원’ 설립추진위원장을 맡았다.

    정 총장은 “1차산업이 붕괴되면 초일류 국가가 될 수 없다”면서 “첨단기술로 1차산업을 살려내는 것은 ‘제2 새마을운동’이자 ‘상록수운동’이다”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을 접목해 농·축·수산업을 미래지향적 첨단산업으로 탈바꿈시켜야만 자유무역(FTA) 시대를 맞이한 농어촌이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것.

    명지대가 설립키로 한 ‘첨단 농축수산 생명과학기술지원연구원’은 농·축·수산업 제품의 고부가가치화와 첨단 생명산업화에 대한 기여를 목표로 한다.

    즉 1차산업과 관련한 첨단 기술을 개발해 침체돼 있는 농어촌에 제공하는 한편, 농·축·수산업에 대한 정부와 산업계의 지원을 이끌어내겠다는 것.



    한편 5월29일 명지대는 동아일보사(사장 김학준)와 ‘첨단 농축수산 생명과학기술지원연구원 설립 후원에 관한 협정서’를 체결했다.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