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홍란 프로와 버디버디

손목 사용 억제하고 최대한 공을 굴려라

그린 주변 어프로치 샷

  • 주영로 스포츠동아 스포츠 2부 기자

손목 사용 억제하고 최대한 공을 굴려라

페어웨이에서 친 공이 그린에 올라가지 않았을 때 골퍼는 선택의 기로에 선다. 띄울 것인가, 굴릴 것인가.

같은 상황이라도 해결 방법은 골퍼마다 다르다. 무조건 띄워서 공략하려는 골퍼가 있고, 일단 굴리고 보는 골퍼도 있다. 좀 더 안전하고 쉬운 쪽을 선택한다면 굴리는 쪽이다.

‘굴릴 수 있으면 굴려라’라는 말처럼 그린 주변에서는 공을 굴리는 게 실수할 확률을 줄이는 방법이다. 그린 주변의 짧은 어프로치에서 잦은 실수를 한다면 어떤 어프로치 방식을 선택하고 있는지 생각해보자.

굴리는 방식의 러닝 어프로치에 비해 공을 띄우는 피치샷에서 실수가 많이 나오는 이유는 손목 사용에 있다. 공을 띄우려 하다 보면 손목을 사용하게 되고, 그럼 뜻하지 않는 실수로 이어진다.

굴리는 방법도 여러 가지다. K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형태 프로는 그린 주변에서 공을 띄울 때 특별한 방법을 시도한다. 클럽 헤드의 뒷부분(힐)을 들고 앞쪽(토우)으로만 공을 때리는 일명 토우 어프로치를 한다.



그립은 퍼터로 공을 굴릴 때처럼 잡고, 공과 홀 거리에 따라 피칭웨지부터 7번 아이언까지 다양하게 사용한다. 토우 어프로치는 클럽 헤드가 지면과 밀착하는 면적이 적어 미스샷 예방에 효과적이다.

가장 일반적인 방법은 공을 오른발 바깥쪽에 두고 상체 회전만 이용해 스윙하는 것이다. 공을 안정적으로 굴리려면 손목 사용을 최대한 억제하고, 공을 때리는 스윙을 하기보다 클럽 헤드로 부드럽게 밀어 쳐야 한다.

홍란은 “그린 주변에서는 특별한 장애물이 없는 경우 공을 굴려서 홀을 공략해야 한다. 공을 띄우는 것보다 큰 실수를 줄일 수 있으며 미스샷이 발생하더라도 다음 플레이에서 만회할 기회가 생긴다”고 말했다.

손목 사용 억제하고 최대한 공을 굴려라
볼은 오른발 바깥쪽에 둬라

공은 오른발 앞에서부터 바깥쪽에 두는 것이 좋다. 공이 오른발 바깥쪽으로 갈수록 더 낮게 굴릴 수 있다. 체중은 왼발에 두고 그립을 잡은 손은 왼쪽 허벅지 앞쪽에 두는 ‘핸드퍼스트’ 형태가 좋다.

손목 사용 억제하고 최대한 공을 굴려라
클럽 헤드를 낮게 유지하라

손목 사용 억제하고 최대한 공을 굴려라
러닝 어프로치에서는 손목을 쓰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사진(1)처럼 임팩트 후 클럽 헤드를 지면을 따라 낮게 유지해야 공이 원하는 방향으로 굴러간다. 반면 사진(2)에서처럼 임팩트 후 손목을 회전시키면 공이 왼쪽으로 휘어져 홀과 멀어진다.

* 홍란은 1986년생. 2005년부터 K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이며, 2008년 KB국민은행 스타투어 2차 대회와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 우승, 2010년 에쓰오일 챔피언십 우승을 했다.



주간동아 2011.07.04 794호 (p62~62)

주영로 스포츠동아 스포츠 2부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